수소경제 주도권 노리는 日, 미국·EU와 연대…라이징스타 中 견제가 목적
수소경제 주도권 노리는 日, 미국·EU와 연대…라이징스타 中 견제가 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산업성, 미국의 에너지부, EU유럽위원회 에너지총국 대표가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서 수소에너지 기술연대에 합의했다.(NHK방송 영상캡처) 

미국과 일본, 유럽연합(EU)이 수소 에너지와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NHK방송의 지난 15일자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 미국 에너지부, EU 유럽위원회 에너지총국 대표가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서 별도 회의를 열고 수소 에너지 기술 개발에 대한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수소연료전지차의 제품 규격, 수소 충전소 안전 기준 등에 대한 국제표준을 함께 만들 예정이다.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수소와 연료전지 분야에서 앞서나가고 있는 일본, 미국, EU가 협력을 강화해 세계를 리드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이 주도한 이번 공동선언에서 중국과 한국은 제외됐다. 업계에서는 일본의 이번 행보에 대해 세계 수소시장 선점을 노리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 최근 빠르게 수소시장 진입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함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현재 중국은 30년 내에 연료전지차 100만대 보급을 목표로 연구개발(R&D)에 집중하고 있다.  

일본이 주도한 수소경제 공동선언에서는 제외됐지만 현대자동차그룹의 정의선 수석부회장도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 참석해 수소경제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을 공개했다.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자격으로 공식 스피치에 나선 정 부회장은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선 멋진 말과 연구가 아닌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며 "수소경제가 미래 성공적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 가장 확실한 솔루션"이라고 주장했다.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경제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다. 현대차 외에도 에너지, 화학, 완성차 및 부품 업체 등 전세계 60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