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北 김정은-민노총과 손잡고 있는 文대통령, 우리 자유시장경제 다 망쳐"
김문수 "北 김정은-민노총과 손잡고 있는 文대통령, 우리 자유시장경제 다 망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업어주고, 재벌 구속시키는 짓...文나라에서 세계 초일류 삼성-롯데는 민노총의 적"
"文 블랙리스트에서 김정은 빠지고, 미제-일제-이승만-박정희-재벌이 적"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우리 자유시장경제를 다 망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문수 전 지사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그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김 전 지사는 "첫째는 민노총 업어주고, 재벌은 구속 시키는 짓입니다"라며 "삼성 이재용·롯데 신동빈 구속시켰습니다. 신동빈 3조 6천억 미국 투자하고, 트럼프 집무실에서 30분 이상 만났습니다"라고 했다.

또 "둘째는 김정은 안아주고, 박근혜·이명박 탄핵·구속시키는 짓입니다"라며 "김정은 나라에서 기업인은 모두 악질·반동·적폐 세력입니다. 씨를 다 말려버렸습니다"라고 개탄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나라에서는 세계 초일류 삼성·롯데는 민노총의 적입니다"라며 "문재인 블랙리스트에서 김정은은 빠지고, 미제·일제·이승만·박정희·재벌이 적입니다"라고 재차 언급했다.

김 전 지사는 마지막으로 "문재인이 김정은·민노총과 손잡고 대통령으로 있는 한, 재벌기업·중소기업·외국자본 모두 탈출합니다"라고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