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남북통일 첫걸음은 北에 종교자유 주는 것...北 종교 탄압 아닌 말살”
태영호 “남북통일 첫걸음은 北에 종교자유 주는 것...北 종교 탄압 아닌 말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서울서 출범
1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창립대회에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운데)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1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창립대회에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운데)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14일 “남북통일의 첫걸음은 북한에 종교자유를 주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 창립 기념 포럼에서 “북한은 종교를 탄압하는 것이 아니라 아예 말살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이든 소련이든 마오쩌둥이 종교를 탄압했지만 김일성처럼 성공적으로 말살한 사람은 없었다”며 “목사, 신도를 죽이고 수용소를 보냈다. 세계에서 유일하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기독교 교리를 차용해 독제세습 통치에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에선 모든 주민이 ‘당의 유일적 령도 체계 확립의 10대 원칙(당율법)’을 배운다”며 “제가 북한에서 9살 때부터 달달 외운 것인데 성경의 십계명을 그대로 본뜬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에 와서 성경에 있는 십계명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가 사용하는 양력이 예수 탄생을 기준으로 하는 반면 북한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김일성이 탄생한 1912년을 기준으로 삼는 주체력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은 ‘배움의 천리길’과 ‘백두산 답사’라는 순례 행진을 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토요일을 김일성을 위한 안식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변화를 위해 새로운 전략과 비전, 접근법을 찾을 때가 됐다고 말했다. 특히 에 종교의 자유를 실현하기 위해 예배당을 세우자고 제안했다.

태 전 공사는 “우리가 10년 안에 한 개 내지 두 개의 교회당을 세우자. 십자가를 세운다는 것은 대단히 큰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은 북한사람들도 손쉽게 읽을 수 있는 만화 성경책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앞으로 우리가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첫 걸음은 바로 북한주민들에게 그들에게도 믿음을 선택할 권리와 자유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부터 알려주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열쇠가 생긴다”고 말했다.

‘국가전복음모죄’로 북한에 735일 동안 억류됐던 케네스 배(배준호) 느헤미아 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도 이날 포럼에서 종교와 신앙의 자유는 인간이 누려야 할 보편적인 권리라고 말했다.

배 대표는 “북한에서는 종교의 힘, 신앙의 힘이라는 것이 권력을 무너뜨릴 만한 파괴력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70년간 종교를 말살한 것”이라며 “거기에 반하는 일을 해온 사람을 가만둘 수 없어서 (제가) 15년 형을 받고 감옥에 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에서 국가전복음모죄로 조사를 받을 당시 조사관이 하나님을 알아도 예수는 처음 들어보는 얘기라며 예수가 어디 사느냐고 물었던 일을 소개하면서 “1960년대 주체사상이 들어온 뒤로 (예수는) 입 밖에 낼 수 없는 이름”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에 종교자유의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미리 와 있는 탈북민들이 다시 올 부흥의 씨앗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창립식을 연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에는 태 전 공사와 배 대표, 김태훈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대표,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이사장 등 약 200여명이 참여한다.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는 창립선언문에서 “북한주민의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회복하는 것이 지구촌 공동체의 양심과 도덕적 책임이라는 것을 깊이 인식한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심 있는 각국 정부, 유엔 등 국제기구와 협력해 북한의 종교와 신앙의 자유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