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다음 이어 네이버 접속 완전 차단...홍콩시위에 中정부 나선듯
중국, 다음 이어 네이버 접속 완전 차단...홍콩시위에 中정부 나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한국 최대 인터넷 사이트 네이버 접속을 완전 차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오후 들어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광둥성 선전 등 주요 도시에서 뉴스를 비롯한 모든 네이버 서비스에 접속이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4일 톈안먼 민주화 운동 30주년에 즈음해 'http'로 시작되는 네이버의 모든 페이지가 막혀 암호화한 'https' 페이지로만 접속할 수 있었던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네이버를 완전히 이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0월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의 접속을 차단한 데 이어 지난 1월에는 국내 포털사이트 '다음(Daum)' 접속도 차단했다. 

특히 일부 중국 사용자들은 네이버나 다음을 이용하기 위해 인터넷 우회접속(VPN) 프로그램을 이용했지만 최근에는 우회 접속도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중국이 네이버 접속 자체를 차단하고 나선 것은 텐안먼 사태 30주년과 최근 홍콩에서의 시위가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정부는 한국 인터넷 사이트 뿐만 아니라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영국 일간 가이언도 차단했다. 메신저 텔레그램은 최근 디도스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해 중국에서 공격이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