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트럼프 行 김정은 친서 뜯어봤다?
문재인이 트럼프 行 김정은 친서 뜯어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김정은 편지 트럼프 보기 전에 미리 봤을 가능성 커...청와대의 해명이 논란 더 키워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14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봤다'고 말하고, 몇시간 뒤 '미국으로부터 서한의 내용을 통보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공개되지 않은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는 취지의 전날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안보실장이 그것(친서)을 보긴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실장이 김정은의 친서를) 보고 예상한 것이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편지를 보게 되면 '참 아름다운 편지, 뷰티풀 레터(beautiful letter)'라고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이라며 "예상이 그대로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1일 "김정은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취재진이 '친서를 안보실장이 직접 봤다는 것인가. 대통령도 직접 봤다는 것인가. 아니면 친서 내용이 공유됐다는 것인가'라고 물었고, 이 관계자는 "(내가) 친서를 '어디서 어떻게 봤다'(는 식으로) 정확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면서 "'봤다'는 것은 '내용을 알았다는 것'으로, 표현을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관계자 발언은) 정 실장이 친서를 보았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면서 "정확히는 '미국'으로부터 서한의 내용을 '통보받았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차광명 기자 ckm181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