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엉뚱한 곳에 화풀이 하며 쥐잡듯 발광하는 文정권, '좌파'라 불러서도 안 돼"
강연재 "엉뚱한 곳에 화풀이 하며 쥐잡듯 발광하는 文정권, '좌파'라 불러서도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딸의 갑작스러운 해외이주?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는지...국민은 알아야"
"간신히 권력 잡고나니...개돼지들처럼 곳곳 쳐들어가 총칼 마구 휘젓고 다니는 꼴"
"정의로운 나라? 좋은 말도 어떤 인간들이 남발하냐에 따라 이토록 역겨운 단어가 돼 씁쓸"
강연재 변호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 화면 캡처)
강연재 변호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 화면 캡처)

강연재 변호사가 서울시 교육청이 대통령 외손자가 다녔던 A초등학교를 상대로 정보 유출 경위에 대한 대대적 감사를 실시했던 것과 관련해 "힘 없고 죄 없는 엉뚱한 곳에 화풀이 하며 쥐잡듯이 잡고 발광을 하는 정권의 행태. 문재인 정권과 이에 빌붙어 기생하는 것들은 '좌파'라고 불러서도 안되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강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 딸이 멀쩡히 한국에서 살다가 아버지가 대통령이 되니 갑자기 못 살겠는지 해외이주를 해버리는 일이 발생했다.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는지, 대통령 친인척의 비리 문제는 아닌지, 국민이 알아야지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변호사는 "도덕성, 인간성, 법치, 인권, 정의의 문제였다. 희한하게도 하는 짓들이 하나 같이 똑같다"며 "대한민국에서 수십 년간 비주류로 투쟁만 일삼으며 살아오다가 상대의 과실과 어부지리로 분에 넘치는 권력, 간신히 잡고나니 미쳐 날뛰는 개돼지, 눈 벌건 홍위병들 처럼 전국, 모든 곳곳에 쳐들어가 총칼을 마구 휘젓고 다니는 꼴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2년 이상 계속되고 있다. 권력의 시간이 끝나가고 코너에 몰릴수록 자기들도 겁은 나는지라 더 막장으로 치닫는다"라고 했다.

강 변호사는 마지막으로 "정의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 사람이 먼저인 나라, 국민이 주인인 나라?"라며 "참 좋은 말들도 어떤 인간들이 남발하고 이용해먹느냐에 따라 이토록 역겨운 단어가 되기도 한다는 것이 씁쓸할 따름"이라고 개탄했다.

한편 대통령 딸 해외 이주 의혹은 지난 1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처음 문제제기한 이후 지금까지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곽상도 의원 등 한국당 문다혜TF 소속 의원들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 사위가 재직했던 회사와 관련이 있는 업체에 특혜성 투자를 하는데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관여돼 있을 것이라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