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의 문제? 오직 '정치보복'뿐...이념 정책 폐해는 끝이 없어"
황교안 "文정권의 문제? 오직 '정치보복'뿐...이념 정책 폐해는 끝이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권에게 현장의 답은 중요하지 않아...오직 '적폐청산'뿐"
"저는 더 가까이에서 '국민의소리'에 귀 기울일 것...오직 '국민을 위해'서만 일하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날(11일) 열린 '4대강 보 파괴 저지 대토론회'를 언급하며 "문재인 정권에게 문제란, 오직 '정치보복'뿐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황교안 대표는 1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4대강 보 철거정책은 시민의 삶이 걸린 문제입니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은 이 문제에 관심이 없습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저는 민생대장정을 다니며 전국의 4대강과 보 현장을 거의 다 둘러보았습니다"라며 "대한민국은 물부족 국가입니다. 특히 농민에게 물이 필요합니다. 그런데도 막무가내로 생명줄인 보를 철거하겠다고 합니다"라고 했다.

또 "(문재인 정권은) 보 주변 주민들의 목소리는 듣지 않습니다. 현장의 답은 중요하지 않습니다"라며 "문재인 정권에게 답이란, 오직 '적폐청산'뿐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여름이 왔습니다. 올여름에도 저수지 바닥이 갈라지고 하천이 말라버리지 않을지 걱정이 앞섭니다"라며 "4대강 보엔 6억 톤의 물이 있습니다. 문재인 정권은 생각해 보았습니까? 이 물을 어떻게 '국민을 위해' 사용할지 생각해 보았습니까?"라고 재차 반문했다.

황 대표는 마지막으로 "이념 정책의 폐해는 끝이 없습니다. 문재인 정권은 오늘도 국민의 생명수(生命水)를 모질게 흘려버리고 있습니다"라며 "그러나 깊은 강은 소리없이 흘러갑니다. 저는 더 가까이에서 '국민의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오직 '국민을 위해'서만 일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