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 없는 노조 파업에 줄어드는 참가자들...전체 노조원 中 절반도 참가 안 해
명분 없는 노조 파업에 줄어드는 참가자들...전체 노조원 中 절반도 참가 안 해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6.11 16:33:05
  • 최종수정 2019.06.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0명 가까이 되던 현대중공업 파업, 10일엔 전체의 20%도 안 되는 1200여명 참가...르노삼성도 비슷해
"노조 집행부와 강성 조합원 행태 보도되며 파업 동력 약해져...폭행까지 벌어져 반전 쉽지 않을 것"
지난달 30일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을 반대하는 민노총 집회를 경찰 병력이 지켜보고 있다. (사진 = 김종형 기자) 

막무가내 행보를 잇는 민노총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에 갈수록 참가자가 줄고 있다. 내부 ‘반성문’까지 발견되는 등 내부 갈등이 심화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당초 2700여명에 달하던 파업 참가자들은 절반 이하로 줄었다.

민노총 현대중공업 노조는 10일 4시간 부분파업을 진행했다. 주주들이 지난달 31일 통과시킨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안에 반대한다는 명목이다. 지난달 16일부터 이어진 이 파업은 오는 14일까지 이어진다고 한다. 문재인 정부도 이 파업이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것이 아니며 중앙노동위원회의 사전 조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불법으로 본다.

명분 없는 파업인 만큼 참가자도 줄어들고 있다. 이날 진행된 파업 참가 인원은 1200여명(전체의 14.1%)으로 집계됐다. 참가자가 가장 많았던 지난달 31일 2700여명(31.8%)에 비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민노총 집행부는 “휴가를 내고 파업에 동참하라”며, 사실상 자신들의 불법성을 인정하며 막무가내식 동조 요청을 하고 있다고도 한다.

지난 5일에는 내부에 돌던 ‘반성문’까지 나와 노노(勞勞)갈등 실상이 전해지기도 했다. 민노총 집행부가 파업에 참가하지 않는 인원들을 겁박했고, 파업 참가자들에겐 ‘쇠파이프를 들라’는 식의 폭력 조장까지 했다는 내용이었다. 실제로 파업 불참자에 대한 폭행이 일어나 경찰이 조사 중인 사건도 여러 건이다. 파업 불참자들은 휴일 특근까지 해가며 파업 참가자들의 빈 자리를 메꾸고 있다고 한다.

최근 민노총이 합세한 르노삼성 노조 집회도 상황이 비슷하다.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는 전면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 파업에는 전체의 약 38%에 불과한 699명만 참가했다. 오히려 집행부의 전면파업 선언 이후 불참자가 늘어났다고 한다.

익명을 요구한 현대중공업 직원은 11일 통화에서 “언론에 노조 집행부와 일부 강성 조합원들의 행태가 보도되면서 파업 동력이 많이 약해진 상황”이라며 “노조는 사내 소식지 등에서 파업 참가를 요구하고 있지만, (파업 불참자에 대한) 폭행까지 벌어진 마당이라 분위기 반전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