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까지 與 총선행보 동원되나...헬싱키 가서까지 "부산과 가까워졌다" 운운
文까지 與 총선행보 동원되나...헬싱키 가서까지 "부산과 가까워졌다" 운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부산~헬싱키 직항 노선 신설' 합의한 뒤 "내 고향 부산 헬싱키 가까워지게 돼 기뻐" 발언
부울경 민심잡기 아니냐는 비판 나와...민주당은 현재 내년 총선 '총동원 대비 태세'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핀란드를 국빈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부산’을 거론했다. 내년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대통령이 특정 지역을 거론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와 함께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핀란드에서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의 기자회견에서 “국빈방문을 계기로 내 고향 부산과 헬싱키가 더욱 가까워지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과 핀란드는 물론 유럽과 아시아 대륙이 하나로 연결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같은 발언은,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서 핀란드와 ‘부산~헬싱키 간 직항 노선 신설’ 합의한 이후 나왔다.

자유우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정치적 의도’가 담긴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반도 평화와 혁신성장 협력’을 위해 북유럽까지 간 문 대통령이, 핀란드에서까지 ‘부산’을 거론하며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부산・울산・경남 등 속칭 ‘부울경’ 민심이 내년 총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예측한다. 그런데 최근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정치발전연구원장 등의 부적절한 만남 등을 비롯해 내년 총선에 총동원 대비 태세를 보이는 민주당과 더불어, 문 대통령까지 ‘사전 선거 유세행보’를 보이는 것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문재인 청와대도 이런 지적을 사전에 예측한 듯 발언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직후 “내년 총선 등 정치 일정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낸 것이다. 하지만 몇몇 우파 성향 매체 등에서는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이 있지 않겠냐는 의혹을 제기한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까지 나서 재추진해 여론의 부울경 민심을 사려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가덕도 신공항은 문 대통령의 측근인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지속적으로 추진해오다 지역 시민 반발로 좌절된 바 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미북, 남북정상회담이 거론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대화 진행의 근거를 제시하지 않으면서도 “조만간 남북 및 북미(미북) 간 대화가 재개될 것으로 믿는다”는 장밋빛 전망을 내놨다. 다만 지난해 유럽 방문 때와는 달리,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대북제재 완화’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