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황교안 작심 비판..."야당 당수가 옳은말 하는 자기당 싸움꾼 징계? 얌전한 야당은 패배뿐"
김문수, 황교안 작심 비판..."야당 당수가 옳은말 하는 자기당 싸움꾼 징계? 얌전한 야당은 패배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대표, 최선봉에 앞장서 한국당 反문재인 투쟁 진두지휘하다 죽을 각오 해야"
"미꾸라지 한 마리가 전국 헤집고 다니며 흙탕물 일으키고 있는데...한국당은 뭘하고 있나?"
"초식동물 같은 한국당이 장외집회도 마감하고, 말조심 징계까지 계속...아예 적막강산으로 바뀌어 버려"
"황 대표의 自業自得, 이제 結者解之 해야 할 차례...정치는 말로 하는 것 야당은 더구나 무기가 말 뿐"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당 의원들 '입단속'에 나선 것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는 최선봉에서 앞장서서 자유한국당의 반(反)문재인 투쟁을 진두지휘하다가 죽을 각오를 해야 나라도 살고, 민생도 살고, 자기도 살지 않겠는가? 얌전한 야당 앞에는 패배뿐이다"라고 비판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미꾸라지 한 마리가 전국을 헤집고 다니며 흙탕물을 일으키고 있는데도, 자유한국당은 뭘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언론이 중계방송 하듯이 문심(文心) 양정철의 노골적인 선거운동행보를 보도하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은 양순하게 시간만 흘려보내고 있습니다"라며 "가뜩이나 초식동물 같은 자유한국당이 장외집회도 마감하고, 말조심 징계까지 계속하니까 아예 적막강산으로 바뀌어 버렸습니다"라고 했다.

또 "사나운 좌파들의 5.18 막말공세에 놀라 이종명 국회의원은 제명, 김순례 국회의원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국회의원 경고 처분했지요"라며 "세월호 막말공세에 놀라 차명진 전 의원 당원권 정지 3개월, 정진석 국회의원 경고 처분을 하니, 누가 나서서 말 한마디라도 시원하게 할 사람조차 사라져 버렸습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지사는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의 자업자득(自業自得)입니다. 이제 결자해지(結者解之) 해야 할 차례입니다"라며 "정치는 말로 합니다. 야당은 더구나 무기가 말 뿐입니다. 그래서 야당 당수는 늘 앞장서서 싸웁니다. 말싸움은 기본이고 장외투쟁, 단식투쟁, 옥중투쟁, 결사투쟁.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싸웁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마지막으로 "야당 당수가 마땅하고 옳은 말하는 자기당 싸움꾼만 골라서 스스로 징계하는 경우를 저는 듣도 보도 못했습니다"라며 "지금 나라가 위기이고 민란 직전으로서, 오죽하면 한국기독교총연합 회장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은 연내에 물러가라며 단식 농성에 들어가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