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54.3%, "선거제 개편 여야 합의처리해야"..."젊은이들 여권에 대한 지지 철회하나?"
‘20대 54.3%, "선거제 개편 여야 합의처리해야"..."젊은이들 여권에 대한 지지 철회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對북한 800만 달러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49.3%가 반대...‘선거제 합의처리’ 찬성 49.7%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 9.6%에 불과

 

20대 젊은이들이 선거제도 개편 관련 패스트트랙보다 ‘합의처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리서치가 지난 6~7일 전국 성인남녀 1001명을 상대로 조사하고 9일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조사 95% 신뢰수준에서 ±3.1%p)에 따르면, 정부가 추진 중인 800만 달러 대북 지원에 대해 49.3%가 반대했고, 찬성이 42.7%였다.

국회 정상화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선거제도 개편안 관련해서는 여야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49.7%였고,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하되 합의가 어려울 경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절차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44.4%였다. 비록 오차범위 내이지만 선거제 합의처리를 더 많은 국민이 선택한 것이다. 

세대별로 선호도를 살펴보면 30대와 40대, 50대의 경우 '합의가 어려우면 절차대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48.9%, 53.9%, 49.6%로 나타났고, 반드시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은 각 42%, 43.5%, 45.6%였다. 

하지만 20대와 60대에서는 '반드시 합의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각 54.3%, 59.2%로 '합의가 어려우면 절차대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각 35.1%, 36.6%)보다 높았다.

비교적 정치에 관심이 많지 않은 20대가 선거제 개편을 생각할 때 패스트트랙 처리 보다 여야 합의처리를 선호한 것이다. 이는 여당 및 범여권을 지지하던 젊은이들이 여권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면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풀이된다.

對북한 800만 달러 상당의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49.3%가 반대했고, 찬성 의견은 42.7%였다. 

내년도 적합한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45.5%가 '올해와 동일한 수준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물가인상률 수준으로 소폭 인상해야 한다'는 42.9%였고, '1만 원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는 9.6%이었다.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한 국민이 9.6%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소득주도성장' 등의 현 정부 경제정책을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는 증거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차광명 기자 ckm181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