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제종교자유대사 “北, 신앙 가진 주민 강제수용소 보내거나 총살...최악의 종교자유 탄압국”
美국제종교자유대사 “北, 신앙 가진 주민 강제수용소 보내거나 총살...최악의 종교자유 탄압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탈북민 강제북송 말아야...”
샘 브라운백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대사
샘 브라운백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대사

샘 브라운백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7일(현지시간) 중국정부가 국제의무를 준수해 탈북민을 강제북송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종교의 자유 등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훨씬 더 많은 압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훨씬 더 많은 압박이 있어야 한다”며 “종교의 자유 등 인권문제와 관련해 북한정권의 끔찍한 범행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상원의원 시절인 2004년 북한인권법의 모태인 북한자유법안을 처음으로 발의했다. 또한 탈북민들을 미국으로 초청해 청문회를 여는 등 미 의회에서 북한인권 개선의 산파 역할을 했다.

그는 북한은 전 세계에서 국민의 종교자유를 가장 탄압하는 국가 중 하나로 미국 정부의 특별우려대상국(CPC)이란 점을 강조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북한정권은 신앙을 가진 주민들을 강제수용소로 보내거나 총살한다”며 국무부는 곧 발표할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을 의심의 여지없이 특별우려대상국으로 재지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의 이러한 종교 탄압 때문에 북한정권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과거 어느 행정부보다 북한정권을 압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의회가 제정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을 지정한다. 이들 국가는 1974년 제정된 미 무역법 제402조와 제409조(잭슨-배닉 수정조항)에 따라 무역 제재를 받는다.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정부의 탈북민 강제북송에 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중국에서 북송된 탈북민들이 강제수용소에 수감돼 박해를 받고 심지어 처형까지 당한다는 소식을 잘 알고 있다”며 “중국정부는 특정 박해 위험이 있는 곳으로 사람을 돌려보내서는 안 된다는 ‘강제송환 금지의 원칙’을 준수할 국제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8일 홍콩을 방문한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 정부의 종교 정책은 비판하면서 시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의 이슬람교 소수 민족에 대한 중국 당국의 탄압이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 당국이 "신앙과 전쟁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미국은 그것(신장위구르 자치구 이슬람교 소수 민족에 대한 탄압)에 대해 매우 강하게 느끼고 있으며, (중국에 대해) 종교적 자유 문제를 공격적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공인을 받지 않은 개신교 '지하교회'(일명 가정교회)를 강제 폐쇄하는 등 개신교와 가톨릭에 대해서도 탄압한다.

베이징 최대의 지하교회인 시온교회와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의 추위성약교회(秋雨聖約敎會)를 강제 폐쇄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