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적절한 때 김정은과 다시 만나길 고대”
트럼프 대통령 “적절한 때 김정은과 다시 만나길 고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적절한 때 김정은과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김정은과 자신 모두 (비핵화) 합의를 바란다”며 “적절한 때 김정은을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김정은과의 대화가 꽤 순조롭게 이뤄져 왔다”며 북한이 오랫동안 핵실험 등 중대한 일을 감행하지 않은 것을 근거로 들었다. 과거 정권 때와 달리 북한이 핵실험뿐만 아니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도 오랫동안 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 참여한 책임자들을 숙청했다는 언론보도에 의문을 나타냈다. 최근 공개석상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사례를 근거로 들었다.

이어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상대인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 4명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흥미로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 CNN 방송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혁철 등 외교관 4명이 아직 살아있으며 억류 상태에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