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영변 핵시설 內 우라늄 농축 공장 작동 중"
38노스 "北 영변 핵시설 內 우라늄 농축 공장 작동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5일(현지시간) 위성사진 분석 결과 북한 영변 핵시설의 우라늄 농축 공장(UEP)이 작동중이라고 밝혔다.

38노스는 “영변 핵시설의 우라늄 농축 단지에 자동차, 장비, 인력이 도착하고 떠나는 광경을 계속해서 목격하고 있다”며 “위성사진에 따르면 지난 2월 16일 또는 17일부터 3월 27일까지 단지의 서쪽 끝 지역 근처에서 흰색 탱커 트레일러가 목격된다”고 했다.

39노스에 따르면 이 트럭은 다음날 인근의 가스 원심분리기 홀 바로 옆에 20피트의 실린더 또는 선적 컨테이너를 남겨두고 떠났으며 지난 5월 9일에는 유사한 탱커 트레일러가 같은 위치로 되돌아왔으며 12명 이상의 인력이 단지 내 마당에서 목격됐다. 가장 최근인 5월 28일 위성사진에는 탱크 트레일러가 더 이상 보이지 않았으며 단지 내 마당 안에서 다른 인력들이 목격됐다.

39노스는 “탱커 트레일러로 보이는 물체의 모습과 기체 원심분리기 옆에 있는 원통 또는 선적용 컨테이너의 모양으로 봤을 때 문제의 운반 차량은 ‘액체질소 탱커 트레일러’와 일치하는 듯 보인다”며 “그러나 위성사진만으로 이 같은 결론을 내리기는 힘들다”고 분석했다.

액체질소는 우라늄 농축 과정에서 콜드트렙(수증기를 액체나 고체로 농축하는 과정) 가동에 필요한 물질인데 만약 이 차량이 액체 질소 탱커 트레일러 트럭이라면 이는 주기적으로 현장의 비축 탱크를 다시 채우기 위해 이 장소로 되돌아와야만 한다는 설명이었다.

38노스는 “지금까지 관찰한 바에 따르면 우라늄 농축 단지에서 주기적인 물질 운반이 있었으며 이는 영변 단지가 여전히 작동 중이며 따라서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38노스는 실제적인 농축 수준이나 원심분리기의 전체 생산 처리량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영변의 5MW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로, 방사화학 실험실에서는 분명한 가동징후가 보이지 않는다”며 “단지 내 방사성동위원소 생산시설(RPF)과 인근 건물 두 곳을 연결하는 관이 설치된 것으로 보이나 목적은 알 수 없다”고 했다. RPF는 수사폭탄 제조에 필요한 삼중소소의 생산보다는 농축 과정의 일부인 육불화우라늄으로의 전환에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38노스는 “지난 5월 28일 촬영한 상업위성사진에서 인근 구룡강 강둑에 계단식 관람석 같은 것을 발견할 수 있었으며 이는 침식 완화를 위한 것일 수 있다”고 했다. 구룡강에서는 준설 공사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3월 29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영변 5MW 원자로는 지난해부터 가동이 중단됐고 재처리 시설 가동징후는 없지만 우라늄 농축시설을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