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김용장 씨 증언 톱뉴스로 보도하면서도 신분이나 증언내용은 검증 안 해"
"KBS, 김용장 씨 증언 톱뉴스로 보도하면서도 신분이나 증언내용은 검증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과적으로 국민을 속인 셈이 아닌가”
KBS '뉴스9''

'5.18 사태' 당시 미군 정보요원이라고 주장하고 나선 김용장 씨에 대해 군사정보관으로 근무한 적이 없는 통역요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증언자 신원에 대한 의구심과 동시에 김 씨의 주장을 여과없이 보도한 뉴스의 신뢰성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JTBC는 지난 3월 "유일한 한국인 미군 정보요원이었다"고 소개하며 김용장 씨와 첫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후 김용장 씨는 지난달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기자회견을 열고 ▲5.18 당시 전 전 대통령의 광주 방문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을 주장했다.

기자회견 당일 JTBC는 ‘JTBC뉴스룸’에 김 씨를 출연시켰고, 이날 공영방송 KBS도 ‘뉴스9’ 첫 꼭지에서 김 씨를 ‘당시 미군 정보부대 정보관’이라고 소개하며 김 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와 관련 KBS공영노조는 ‘<KBS뉴스9> 5.18 ‘허위 증언’ 보도, 국민에게 사과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김용장 씨가)자신의 신분을 속인 것이라면 그 증언하는 내용도 거짓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그런데도 KBS는 당시 김 씨의 증언 내용을 톱뉴스로 보도하면서도 김 씨의 신분이나 증언내용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영노조는 “결과적으로 국민을 속인 셈이 아닌가”라면서 “광주에서 헬기 사격이 있었다고 말만 하면, 그 누가 말해도 사실인 것처럼 보도하는 태도가 옳은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2일 경향신문은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영문판 번역자 설갑수 씨의 기고문을 통해 김용장 씨는 501 군사정보단의 군사정보관으로 근무한 적이 없고, 통역관으로 일했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