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 우리당 빼고 4당 회동 추진?...뒤에서 '꼼수'를 벌이고 있다"
황교안 "靑, 우리당 빼고 4당 회동 추진?...뒤에서 '꼼수'를 벌이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제1야당 배제한 4당 대표와 대통령 회동 추진하려고 하는 것 같아"
文대통령 "경제가 걱정된다" 발언 관련해선..."면피용 발언이자 유체이탈 화법의 결정체"
"지금 우리 경제가 그렇게 남일 말하듯 이야기할 상황인가?"
"내일이면 취임 100일...그간 얼마나 치열한 노력을 해왔는가, 투쟁-혁신 병행하며 黨체질 바꿀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청와대가 추진 중인 여야(與野) 대표 회동과 관련해 "청와대가 뒤에서 '꼼수'를 벌이고 있다"고 성토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가 한국당과의 협상 과정을 언론에 흘리면서 제1야당을 배제한 4당 대표와 대통령의 회동을 추진하려고 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전날(4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한국당을 제외한) 4당 대표 회담을 제의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강기정 수석은 "황 대표가 오지 않더라도 당 대표들과 협의하고 싶다고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이런 정황들로 말미암아 청와대가 한국당에 '5당 대표 회동과 문재인 대통령·황교안 대표 1대1 회동을 함께 하자'고 제안해놓고, 뒤로는 한국당을 제외한 4당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 중이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지난 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경제가 걱정된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면피용 발언이자 유체이탈 화법의 결정체"라며 "지금 우리 경제가 그렇게 남일 말하듯 이야기할 상황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대통령이 진정 국회 정상화를 바란다면, 국회 파행의 원인이 된 불법 패스트트랙을 사과하고, 철회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그리고 나서, 야당 대표와 1대1로 만나서 경제 정책 전환방안을 논의하는 게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최근 당 몇몇 의원들의 논란의 발언에 대해선 "앞으로 또 다시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고, 국민 신뢰를 떨어뜨리는 언행이 나온다면 참으로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이제 더 이상의 잘못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마지막으로 "내일이면 취임 100일이다. 그간 얼마나 치열한 노력을 해왔는가"라며 "앞으로 투쟁과 혁신을 병행하면서 당의 체질을 바꾸는데 힘을 더욱 쏟을 것이다. 앞으로 정치 문화를 근본적으로 혁신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찾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