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모임 "서훈-양정철-김현경 만남은 국기문란 게이트...文은 해명하라"
국민모임 "서훈-양정철-김현경 만남은 국기문란 게이트...文은 해명하라"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6.03 16:09:00
  • 최종수정 2019.06.0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장이 여당 정책연구기관장 만난 것은 사실상의 정치관여..."해당 회담은 5.21 국기문란 게이트"
"국정원장 직속 감독자인 문재인은 책임 통감하고, 정치관여 및 부정선거 공모혐의자에 대한 형사적 책임소재 규명하라"
서훈-양정철은 2012・2017 文 캠프서 활동, 김현경은 親北 저술..."21일 요담은 親文 3인방만의 밀회"
기자회견문을 발표하는 문재인퇴진을위한국민모임 관계자들. (사진 = 국민모임 제공)

문재인 정부의 전반적인 국정운영 파탄에 대해 비판해온 ‘문재인퇴진을위한국민모임(국민모임)’이, 청와대에  최근 한 언론 보도로 불거진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정치발전연구원장, 김현경 MBC통일방송추진단장 등의 ‘요담’이 ‘5.21 국기문란 게이트’라며, 이에 대한 국민적 의혹에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국민모임은 지난달 31일 기자회견문에서 해당 요담을 두고 “남북회담을 빙자한 새로운 부정선거 방안 사전 모의 혐의를 받을 수 있는 중대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국정원장 직속 감독자인 문재인은 책임을 통감하고, 정치관여 및 부정선거 공모혐의자(양정철・김현경・서훈 등)에 대한 형사적 책임소재를 규명하라”고 주장했다. 국정원법에는 정치관여 금지가 명시돼 있지만, 서 원장이 여당 정책연구기관장을 만난 것은 사실상 정치관여와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이어 지난달 2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만나서 안 될 시점에 국정원장이 선거 책임자와 만났다. 만남 그 자체가 부적절하고 해선 안 되는 일이고, 국정원장이 해명하지 않는 이상 국민들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말 당당하다면 10분 단위로, 아니면 30분 단위더라도 어떤 일을 어떻게 했는지 밝히는 것이 정부여당의 당연한 책무”라 주장한 점을 국민 의혹을 적절히 대변했다고도 평가했다.

또 ‘요담’에 참석한 세 사람의 행적을 문제삼기도 했다. 김 단장은 과거 저서 등에서 대북지원 등을 정당화하는 서술을 했고, 서 원장과 양 원장의 경우 2012・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서 함께 활동했다는 점 등이다. 이번 ‘5.21 국기문란 게이트’ 사건 역시 ‘친문 3인방만의 밀회’ 였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태도도 지적했다. 국민모임은 “문재인은 지난달 29일 국무회의 발언에서 서훈과 양정철, 김현경의 밀회와 부정선거 사전 모의설에 관해서는 일언반구의 언급도 없었다”며 “그가 일상적으로 해오는 비판여론 무시 전술의 지속”이라고도 했다.

국민모임은 ▲문 대통령의 ‘5.21 국정문란 게이트’ 해명과 조치 ▲한국당의 특검 추진 ▲서 원장에 대한 검찰의 즉각 수사 개시 등 세 가지를 요구했다. 이어 “문재인과 민주당은 내년 선거에서 국정의 참담한 실패로 인하여 민심을 잃어버리고 참패할 것을 우려해, 벌써부터 획책하고 있는 선거법의 반민주적 개정 술책과, 새로운 북풍 모의 등 여하한 선거부정 모의를 할 경우 과거 4.19와 같은 국민의 심판이 내릴 것임을 명심하라”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