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의원 발언마다 '말꼬리'잡아 '망언'으로 몰아가는 與...경제는 '파탄' 직전이다
野의원 발언마다 '말꼬리'잡아 '망언'으로 몰아가는 與...경제는 '파탄' 직전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언들의 '속 뜻' 분명히 있음에도...악의적으로 왜곡시켜 '망언' 프레임 덧씌워
정용기 정책위의장 "악의 가지고 왜곡하려는 사람 아니라면 큰 문제 없다고 판단할 것"
민경욱 대변인 역시...일부 네티즌들, '맞는 말' 하고도 '마녀 사냥' 당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
경제 상황, IMF 이래 최악인데...文과 與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없다'는 말 되새겨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도
문재인 대통령(中),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左).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中),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左).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최근 제1야당 자유한국당 몇몇 의원의 발언을 두고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말꼬리' 잡기가 도를 넘고 있다. 발언들의 '속 뜻'이 분명히 있음에도 악의적으로 왜곡시켜 '망언'이라는 프레임을 덧씌우는 것이다. 경제가 '파탄' 직전인데도 민생(民生)을 돌볼 생각은 않고 국정 파트너인 야당 의원들의 말 한마디마다 시비를 걸어 '대역죄인'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먼저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지난달 31일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야만성에는 몸서리가 쳐지지만, 그런 야만성·불법성·비인간성을 뺀다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해당 발언은 북한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 외무성 실무자들의 처형설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문 대통령의 '실정(失政)'이 계속되고 있는 작금의 암울한 현실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정 의장 역시 민주당 등 민주당 등 범여권 4당의 비판과 언론의 왜곡보도가 계속되자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악의를 가지고 왜곡하려는 사람이 아니라면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제가 '북한에 인권이 없고 김정은은 야만적'이라고 한 말을 아예 빼고 보도한 매체는 그 의도가 뭔지 묻고 싶다"며 "동영상을 보고 판단해 보십시오"라고 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같은 날 헝가리 유람선 참사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타깝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는 문장을 덧붙였다.

이에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한국당의 극우망언이 갈수록 도를 더해간다. 한국당의 말은 국민과 소통을 위한 수단이 아닌 정부와 여당을 공격하기 위한 흉기가 되고 있다"며 "정치 냉소주의를 만들어 정치혐오를 끌고 가기 위한 불손한 의도"라고 힐난했다.

하지만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사용자 등 네티즌들은 민 대변인이 '맞는 말'을 하고도 '마녀 사냥'을 당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비현실적 사고 대응 지시를 꼬집기 위해 해당 글을 올린 것인데, 마치 민 대변인이 헝가리 유람선 참사 희생자들을 모욕한 것처럼 호도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30일 사고 발생 5시간이 훌쩍 지난 후 '속도'를 강조하며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한 구조활동을 긴급지시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남북 평화'와 '적폐 청산'을 강조하며 지지율을 유지해왔지만, 집권 3년차 들어 어느 것 하나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며 좌초하고 있다. 특히 경제는 '파탄' 직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분기 성장률이 -0.3%로 발표됐고, 청년실업률은 2000년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높은 11.5%를 기록했다. 무리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수많은 자영업자들이 눈물을 머금고 가게 문을 닫고 있다.

이 같은 최악의 상황에 문 대통령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을 45%로 올릴 것을 시사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지난달 30일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이 2022년 45%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2년 GDP가 기재부의 최근 전망대로 2126조 원이고, 국가 채무 비율이 45%로 뛰면 국가 채무 규모는 무려 956조 원에 이르게 된다. 현재 680조 원인 국가채무를 4년 만에 277조 원 늘리겠다는 의미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재정(財政) 확대 및 증세(增稅) 논란에 대해 "재정은 확대해야 하지만 증세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즉, 예산은 풀고 세금은 올리지 않겠다는 의미다. 전형적인 국민 눈 속임용 '포퓰리즘' 경제 정책으로 볼 수 있다.

민주당의 야당 의원 '망언' 프레임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일각에선 야당 의원들의 발언을 확대 재생산시켜 국민들 머릿속에서 '경제 실정'을 지우려는 '꼼수'로 보인다며 문 대통령과 여당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는 말을 다시 한 번 되새겨봐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