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대표 "文정부 北정권 인권유린 외면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 "文정부 北정권 인권유린 외면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써 만든 북한인권법 사문화시키고 미사일 발사에는 한마디 항의도 못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정권의 대북(對北) 정책을 공개적을 비판하면서 문 대통령이 북한 정권의 인권유린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눈 3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북한 정권의 인권유린을 외면하고, 애써 만든 북한인권법까지 사문화시켜 놓고 있다"며 "북한 미사일 발사에는 한마디 항의도 못 하면서 대북 제재완화와 식량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황 대표는 "여전히 북녘 동포들은 기아와 인권유린에 시달리고 있고, 북핵과 미사일로 한반도 평화도 요원한 상황"이라며 "도대체 언제까지 북한 세습 독재 정권의 반민주적, 반평화적 독재를 지켜봐야만 하는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대북 굴종 정책을 즉각 중단하고 강력한 압박으로 북핵을 폐기하고 인권을 개선하는 것만이 진정한 한반도 평화의 길임을 명심하라"며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 자유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의 참된 의미를 되새겼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지금 우리 국민은 현 정권의 경제 폭정으로 인해 차마 말로 답변하기 어려울 정도의 고통을 겪고 있다"며 "그런데도 통계로 국민을 속이면서 이미 실패로 끝난 소득주도성장을 끝내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문 대통령은 나라가 빚더미에 앉을 상황에 국민에게 총선용 현금을 살포할 궁리만 하고 있다"며 "내일 출범하는 우리 당의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는 이 정권의 망국적 좌파 경제 폭정을 막아내는 최후의 방어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