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인상 최소화돼야"..."국가채무비율은 올라갈 것...인구TF서 정년연장 문제도 집중 논의 중"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인상 최소화돼야"..."국가채무비율은 올라갈 것...인구TF서 정년연장 문제도 집중 논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용직 일자리가 밀려나는 영향 있었다...속도조절 필요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론을 내비쳤다.

홍남기 부총리는 2일 KBS 1TV 일요진단에 출연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저임금 근로자 비중이 작아지고 명목 임금 상승률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었다”면서도 “일용직 등 민감업종에서 일자리가 밀려나는 영향도 있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결정할 때 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 경제 주체의 부담능력, 시장의 수용 측면이 꼼꼼하게 반영돼야 한다”면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수준이 최소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 공약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고 한 것도 감안돼야 한다”면서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에 대해서는 홍 부총리는 “국가채무비율과 재정수지는 증가속도와 악화 폭이 중요하다”고 밝힌 뒤 “지난해 중기 재정계획에서 2022년에는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42%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었고, 2019∼2023년 5개년 계획을 짜면 그 수준이 조금 더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신속 통과를 촉구하면서 "미세먼지와 경기 하방 선제대응 추경이 반드시 함께 논의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 미룰 수 없는 사안이며 6월 초순에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따른 정년연장 문제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정년 연장문제를 사회적으로 논의할 시점"이라며 "인구구조개선 대응 TF 산하 10개 작업반 중 한 곳에서 정년연장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년연장으로 청년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노동시장에서 빠져나가는 사람이 연간 80만명, 진입하는 사람이 40만명임을 고려하면 그 같은 효과는 완화될 것이고 청년층에 영향 주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