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이강인이 다 했다...대한민국 U-20 대표팀, 아르헨티나 꺾고 16강 진출
'막내' 이강인이 다 했다...대한민국 U-20 대표팀, 아르헨티나 꺾고 16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골 모두 이강인의 발끝에서 만들어져...'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16강전 성사
1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 전반전 한국 이강인이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 전반전 한국 이강인이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축구 잘하는 막내 형' 이강인(발렌시아 CF)의 활약으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를 제압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 대표팀은 1일 오전 3시 30분(한국 시간)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본선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오세훈(아산 무궁화)과 조영욱(FC 서울)의 연속골로 2대1로 승리했다.

골은 기록하지 못했지만 만 18세로 대표팀에서 가장 어린 이강인은 전반 42분 각도기로 잰 듯한 왼발 크로스로 오세훈의 헤딩 선제골을 끌어냈다.

이강인은 후반 12분에도 우리 진영에서 상대 문전으로 쇄도하는 조영욱에게 기막힌 침투 패스를 전달해 돌파를 이끌어냈다. 이강인의 발끝에서 시작된 공은 정호진(고려대)에게 이어졌고, 페널티지역 왼쪽 구석으로 쇄도한 정호진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정면에서 뛰어들며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아르헨티나가 후반 44분 크리스티안 페레이라(리버 플라테)의 만회골로 추격했지만, 남은 시간 수비에 집중한 대한민국이 승리를 지켰다. 5회 연속 16강행을 확정한 대한민국은 아르헨티나와 U-20 대표팀 간 상대전적에서도 5승 3무 1패로 우위를 이어갔다.

이강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6강에 진출해서 더 높은 곳까지 올라가고 싶다고 말했는데 이렇게 16강에 진출해 기쁘다"며 "형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감사하다. 형들과 코칭스태프 모두에게 감사하다. 다음 경기도 열심히 뛰어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은 16강에서 B조 2위로 통과한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오는 5일 0시 30분(한국 시간)에 맞대결해 8강 진출을 두고 다툰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