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낮춘 볼튼 “결정권자는 대통령...북한문제도 마찬가지”
몸 낮춘 볼튼 “결정권자는 대통령...북한문제도 마찬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북한이 운반 가능한 핵무기 갖지 못할 것이라는데 매우 단호”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0일(현지시간) 정책 결정권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고 북한문제에서도 마찬가지라며 몸을 낮췄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 기간에 대북 발언으로 이견이 노출되면서 불화설이 일자 차단에 나선 것이다.

영국을 방문 중인 볼튼 보좌관은 이날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이란 및 북한문제에 있어 반대 입장을 보였는데 누가 맞는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국가안보보좌관이지 국가안보 결정권자가 아니다”며 “분명하게 대통령이 정책을 좌우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이는 북한 문제에서도 확실하게 사실이다”며 “대통령은 이란이나 북한이 핵무기를 갖게 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매우 단호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볼튼 보좌관은 “그(트럼프 대통령)는 (이란과 북한 중) 한 나라나 두 나라 모두와 협상할 준비가 완전히 돼 있다”며 “그는 김정은과 두 차례 정상회담을 가졌고 이는 전례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나 북한 어느 쪽도 운반 가능한 핵무기를 갖지 못할 것이라는 데 매우 단호하다”며 “그의 입장은 아주 분명하고 이것이 확실히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을 전달하는 표현을 주로 사용하면서 최대한 몸을 낮췄다.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탄도 미사일’이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주장했다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개적으로 반박당한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볼튼 보좌관은 행정부에서 고립된 느낌을 받느냐는 질문에 “언론에 이런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개가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중앙아시아의 오래된 속담을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전날 아랍에미리트 기자회견에서도 같은 속담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을 일축했다.

‘개가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표현은 북한이 미국을 비판할 때 자주 쓰는 표현이다. 특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017년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 완전 파괴’ 등의 발언을 내놓은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이 표현을 썼다.

볼튼 보좌관은 ‘현재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기고 있는지 지고 있는지에 대한 본인의 판단을 묻는 질문에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