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日해상자위대 ‘카가호’ 올라 “일본 함대가 지역 外 방위 나설 것”
트럼프, 日해상자위대 ‘카가호’ 올라 “일본 함대가 지역 外 방위 나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추가 구매로 美동맹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F-35 함대 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28일 오전 요코스카 해군 기지를 방문해 미일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탑승한 후 “일본 함대가 지역을 넘어 위협 방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의 미국 해군 기지에 정박 중인 강습상륙함 ‘와스프호’에 승선해 주일 미군 수병들을 치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해군은 황해, 일본해, 동중국해, 남중국해를 자랑스럽게 순찰하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레이더와 무기체계로 미국 본토와 동맹국들을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방어한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이 만든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 등 최신 장비들이 곧 와스프호에 배치된다”며 “힘에 의한 평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F-35B는 높은 스텔스 성능을 자랑하는 미국의 5세계 전투기로 F-35의 미 해병대용 버전이다. 수직이착륙이 가능하며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 적의 방공망을 뚫고 들어가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F-35B를 탑재한 와스프호는 중국과 북한으로부터 방어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카가’호에도 탑승했다. 미국 대통령이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탑승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카가호에서 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수병들을 대상으로 “일본이 최근 미국으로부터 F-35 전투기를 100대 이상 구매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본이 향후 F-35를 추가로 105대 구매하기로 한 사실을 공개했다. 일본은 앞으로 10년 내 F-35를 총 147개 체제(F-35A 105대, F-35B 42대)로 운용할 계획이다. 미국 다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F-35 스텔스기를 보유하게 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은 이번 구매로 미국의 동맹국들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F-35 함대를 보유하게 됐다”며 “카가호는 새로운 장비를 갖추고 역내를 넘어 다양한 위협을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동맹의 오랜 역사와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요코스카 기지의 미국과 일본 동맹군은 양국의 위대한 협력관계의 오랜 힘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증거”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카가호가 향후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개선될 것”이라며 “지역 공공재로서 미일동맹의 강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카가호의 갑판을 개조해 수직이착륙 스텔스 전투기 F-35B 등을 운용할 예정이다. 비행 갑판에 스키 점프대를 설치하고 F-35B 10대를 탑재할 계획이다. 또한 헬기 탑재 호위함 4척을 모두 경항모로 개조한다는 계획이다. 이로 인해 향후 일본은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항모 전단을 보유하게 된다.

일본은 아베 내각이 들어선 뒤 해마다 방위비를 크게 늘리고 있다. 올해 방위비는 6년 만에 5000억 엔 이상 늘어난 5조 3000억 엔이었다. 일본 방위성은 앞으로 5년간 방위비 총액을 28조 엔으로 책정했는데 이 중 상당수가 첨단 무기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앞으로 신형 조기 경보기 E-2D 도입을 더 늘리고 장거리 고고도 무인 정찰기 글로벌 호크도 수입해 운용할 예정이다.

일본은 이 같은 군비 증강의 명분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중국의 첨단 군사력 건설 가속화 등을 내세우고 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