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주축 '민단' 전직 지도자들 反文단체 결성…文정부 자유민주주의 파괴 한일관계 파탄 규탄
재일교포 주축 '민단' 전직 지도자들 反文단체 결성…文정부 자유민주주의 파괴 한일관계 파탄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일교포 사회의 주축인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의 전직 간부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자유민주주의  파괴  행위와 대일(對日),대북(對北) 정책에 반대하는 단체를 결성했다.

민단의 부단장, 지부장 등을 역임한 재일교포 사회 지도자들은 25일 오후 도쿄  시내  TKP에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재일 협의회(한자협)'를 결성했다.

한재은 재일민단 전 감찰위원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우리들의 조국 대한민국의 암담한 현상을 타개하지 않으면, 나라와 민족의 독립과 미래는 없고, 우리 재일교포들에게도 가시밭길뿐이라는 위기의식에서 이 자리에 모였다"고 말했다.

또 한 전 위원장은 "조국의 안보태세, 나아가 나라의 국격이 소리를 내면서 무너져내리는 믿기 힘든 현실"이라며 "요즘처럼 초조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가져본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자협은 결성 취지문에서 "문재인 정권은 경제 실책으로 국민 불만을 증폭시키고 정권 유지의 지렛대로 친일 청산을 내세워 국민 간 갈등을 부추기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한 한일 관계를 파탄으로 몰고 가려 한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권은 북에 대한 제재를 해제해 김정은 정권을 연명시키고 한반도 평화에 필수인 한·미 동맹을 파탄 내려 한다"고 주장했다. 

재일교포 사회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친일프레임을 국내 정치에  이용함으로써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재일교포  1~3세로 구성된 한자협은  문 정권의 망국 정책을 ▲비핵화 의지 없는 북한 체제 유지를 도와주는 정책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주체사상을 지배원리로 하는 정책 ▲잇따른 경제정책의 실패로 국민 생활의 파탄 정책 ▲한미 동맹 해체를 겨냥해서 남북 군사 합의를 우선으로 하는 정책 ▲시대착오의 한일 청산으로 한일 우호관계를 파탄시키는 정책 등   5가지로 정리했다.

한자협 관계자는 "위조 태블릿 사건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유도, 사상 유례가 없는 대통령 부정선거로 정권을 탈취한 문재인 정권은 권력 연장을 위해 주체사상파를 사회 각층에 배치했다"며 "망국 정책을 연발해 한국 사회에 격심한 대립과 갈등을 가져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 재일교포 사회의 민단 관련 지도자들이 자유민주주의 파괴,  경제정책 실패, 한미동맹 해체,  한일우호관계 파탄 등 핵심적인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대한민국 정부와 현직 대통령에 반대하는 단체를  결성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