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옥산마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억대소득 농민에게 '쌀값 많이 올랐으니 칭찬해달라'
경주 옥산마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억대소득 농민에게 '쌀값 많이 올랐으니 칭찬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모내기 봉사한 문 대통령...밀짚모자 장화 차림에 이앙기 직접 몰아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농민들과 직접 모내기를 했다. 안강읍은 안강평야가 있는 대표적 쌀 생산지다. 이 지역의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 신청 된 옥산서원과 국가지정 보물 200여 점을 보유한 전통 마을이다.

이날 오전 10시쯤 옥산마을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주낙영 경주시장에게 마을 소개와 농촌의 농업 현황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밀짚모자에 장화를 착용한 채 직접 이앙기를 몰았다.

문 대통령은 자율주행 이앙기와 농약 살포용 드론 등을 둘러보기도 했다. 모내기 체험을 마친 문 대통령은 농촌 생활 전반에 대해 현지 주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각종 민원을 청취하며 "젊은 사람들이 하기에 농업이 좋은 일이다, 장래성이 있다고 보나"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올리는 소득은 어느 정도인지를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으로부터 질문을 받은 젊은 부부는 "본인만 열심히 한다면 장래성이 있다"며 연소득은 '1억 원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올해 쌀값이 많이 오른 것을 함께 거론하며 "그거만큼은 정부 칭찬을 좀 해주셔야 되는데..."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수요를 넘게 생산되면 그 바람에 가격이 하락하는 아픔을 겪는다"라며 "우리 정부 들어서 재작년, 작년 2년 연속 수요를 초과하는 생산량들은 다 시장 격리 조치를 해서 쌀값을 열심히 올렸다"라고 했다. 아울러 채소농사, 밭농사, 축산농가 모두 직불제를 비롯한 정부 정책들로 소득이 개선될 것이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농가소득 뿐 아니라 각종 문화시설, 교육시설 등도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하지만 쌀값과 과일값 등을 걱정해야 하는 도시 빈민, 서민들은 이렇게 오른 가격에 대해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과일은 형편이 안되면 적게 먹을 수 있지만 쌀, 채소는 생필품에 해당하기에 생활비 부담을 겪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쌀을 직접 구매하는 소비자들과 자영업, 식음료업계 모두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쌀(80kg) 가격 21만 원' 공약에 따라 가파르게 오르는 물가 상승을 감내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