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부차관보 “한반도 전술핵 대안으로 해상 순항미사일 논의 중”
美국방부 부차관보 “한반도 전술핵 대안으로 해상 순항미사일 논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터 판타 미 국방부 핵문제 담당 부차관보가 23일 워싱턴에서 열린 안보 세미나에서 연설했다(VOA).
피터 판타 미 국방부 핵문제 담당 부차관보가 23일 워싱턴에서 열린 안보 세미나에서 연설했다(VOA).

미 국방부 고위관리가 23일(현지시간)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해상 순항미사일을 한반도 전술핵의 대안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피터 판타 미 국방부 핵문제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북핵에 따른 핵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미국의 전술핵무기 재배치 가능성을 묻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미국은 진정한 의미에서 전술핵 무기는 갖고 있지 않다”며 “북핵에 대한 역내 억지 수단으로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해상 순항미사일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전술핵은 국지전 등 전술적 목적에 사용하는 소형 핵무기다. 과거 6.25 전쟁 직후 주한 미군에 200발 안팎에 배치됐지만 지난 1991년 9월 한반도에서 전면 철수했다.

판타 부차관보는 해상 순항미사일은 전술 핵무기가 아닌 사거리가 긴 전구 무기에 해당되지만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고 다른 전장으로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강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상 발사 순항 미사일은 역내 확장 억지력을 제공할 수 있으며, 해안으로 들어왔는지 여부를 적이 포착하기 어렵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들었다.

판타 차관보는 한국과 일본 등의 핵무장 논의에 대한 논평 요청에 “오직 미국의 핵 억제력 확장만이 효과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확실한 억지력을 제공할수록 확산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설명이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이 핵무기를 갖게 되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틴 등 다른 나라에도 영향을 줘 연쇄적인 핵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의 5개 핵시설과 추가 시설의 존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극비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2개 핵시설은 아마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판타 부차관보는 최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국의 미온적인 반응이 동맹국 방어에 자칫 소홀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절대로 무시하고 있는 것이 아니며 모두에게 위협이 된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통합된 공격과 방어수단을 논의하기 위해 매주 한차례 회의를 열고 있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