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로당의 후예" "부창부수"...이주영 의원, 文대통령-김정숙 여사 향해 직격탄
"남로당의 후예" "부창부수"...이주영 의원, 文대통령-김정숙 여사 향해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로당의 후예' 아니라면 천안함 폭침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비아냥 들려"
"'부창부수'라고 했나?...김 여사, 野대표 의도적 무시하는 모습 보여, 피아구분에 동참"
심재철 "자유를 짓밟는 게 독재...'독재자의 후예'가 文정부와 민주당 아닌지 생각해보라"
유기준 "北3대세습과 인권탄압 함구하며, 제1야당 향해 '독재자의 후예' 운운? 참 한탄스러워"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회 부의장을 맡고 있는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해서 "남로당의 후예"라는 표현을 썼고, 5.18 기념식에서 김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것을 두고는 "부창부수(夫唱婦隨·남편이 노래하면 아내가 따라 함)"라고 했다.

이주영 의원은 22일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역사의 상처인 5.18 추모를 위해 모인 자리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면서 5.18을 정쟁의 장으로 활용하는 구태를 보여줬다"며 "이 말에 대해, '남로당의 후예가 아니라면 천안함 폭침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되돌려줘야 한다는 비아냥 소리를 여기저기서 많이 듣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천안함 폭침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하며, 마음 한 쪽은 서해로 향했다는 변명을 덧붙였다"며 "차라리 아무 소리를 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은) 자신이 버려야 한다고 강조한 낡은 이념 잣대로 적과 아군을 구분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도구로 삼는 모습만 보여줬다"며 "부창부수라고 했나? 김 여사도 야당 대표를 의도적으로 무시하는 모습을 보여 피아 구분에 동참했다"고 비판했다.

심재철 한국당 의원 역시 "현 정권은 역사 교과서 집필 기준에 있는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뺀다고 했는데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서 광주를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자유라고 했다"며 "반대편의 자유는 없애고 내 편의 자유는 지키고 싶은 이중적 태도"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한 여권 인사는 황 대표를 무시하라고 부추기고, 영부인은 황 대표를 '패싱'했다. 나만의 자유를 보여줬다"며 "자유를 짓밟는 게 독재다. '독재자의 후예'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아닌지 생각해보라"고 했다.

유기준 한국당 의원은 "김일성의 3대 세습과 잔혹한 인권 탄압, 핵·미사일에 함구하며 제1야당을 향해 독재자의 후예 운운하는 것이 참으로 한탄스럽다"고 했다. 아울러 "김 여사의 황 대표 악수 무시는 정부의 인식을 보여주는 단면"이라고도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