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호프타임’ 했지만 국회 정상화는 아직...입장 차만 재확인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호프타임’ 했지만 국회 정상화는 아직...입장 차만 재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추진해야 할 법안 리스트 만들어 처리하자고 제안...민주당, 한국당 요구 받아들이려 했으나 ”황당할 정도의 내용“ 있어
회의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가운데)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오른쪽)
회의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가운데)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오른쪽)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1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임시국회를 비롯한 의사일정을 협의했으나 합의를 보지 못했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자유한국당 정양석,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다.

앞서 야야 3당 원내대표들은 20일 ‘호프타임’을 가졌지만 국회 정상화를 위한 공감대만 형성했을 뿐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했다. 

한국당 정양석 수석부대표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우리가 추진해야 할 법안의 리스트를 만들어서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며 "민주당이 협상 과정을 공개한 것은 청와대에 메시지를 던지기 위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처리될 법안에 합의만 되면 일정이야 바로 잡을 수 있으며, 내일도 계속 협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른미래당 이동섭 수석부대표는 "민주당에는 한국당의 요구를 받아들이라고 했고, 한국당에는 27일 시정연설로 국회를 정상화하자고 했다"고 설명하고 "한국당이 민주당에 전달했다는 합의문 초안은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이원욱 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합의문 초안을 받았는데, 제가 보기에 황당할 정도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면서 "여당으로서 통 크게 양보하고 싶어도 서로 수용할 수 있는 선이 있어야 하는데 그 선을 넘어선 것 같다"며 한국당과 입장 차가 큼을 재확인했다. 

민주당은 당초 5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27일 국회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및 산적한 법안들을 처리하는 전략을 세웠으나 국회 정상화 불발로 계획이 무산됐다.  

 

차광명 기자 ckm181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