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은 분명 최악의 정권”...“최악의 정권을 넘어 새로운 미래로 전진할 것”
황교안, “문재인 정권은 분명 최악의 정권”...“최악의 정권을 넘어 새로운 미래로 전진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현장 곳곳에서 비명 소리...“자유의 향기가 대한민국에 가득하도록”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무의동 한 갯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무의동 한 갯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최악의 정권이 국민의 길을 가시덩굴”로 덮어버렸지만 “최악의 정권을 넘어 새로운 미래로 전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메시지에서 “오늘 대한민국 경제는 최악” 이며 “이런 최악의 경제를 만든 문재인 정권은 분명 최악의 정권”이라고 규정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청년실업률 2000년 이후 최악, 73개 상장기업 1분기 영업이익 사상 최악, 오늘 대한민국 경제는 최악”이라고 설명하고, 민생현장 곳곳에서 비명 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가시에 할퀴고 찢기고 터지고...지금 국민이 걷는 그 길은 너무나 아프고 쓰라리고” 고통스러운 길이지만 “자유의 향기가 대한민국에 가득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비장한 마음을 표현했다. 다음은 황교안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황교안 페이스북 메시지 전문>

"최악의 정권을 넘어"

실업률 IMF이후 최악, 
청년실업률 2000년 이후 최악, 
실업자수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악, 
573개 상장기업 1분기 영업이익 사상 최악, 
국내 설비투자 21년 만에 최악, 
해외 직접투자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악....
오늘 대한민국 경제는 최악입니다. 
그렇습니다. 
이런 최악의 경제를 만든 문재인 정권은 분명 최악의 정권입니다.

민생현장 곳곳에서 들려오는 비명 소리,
저는 그 소리를 들으며 민생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그 길은 온통 가시밭길뿐이었습니다. 
최악의 정권이 국민의 길을 가시덩굴로 덮어버렸습니다
가시에 할퀴고 찢기고 터지고...지금 국민이 걷는 그 길은 너무나 아프고 쓰라리고 고통스럽습니다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16일째입니다
저는 국민과 함께 이 길을 끝까지 걸어갈 것입니다. 국민들의 온몸에 박힌 가시들, 그 가시들을 하나하나 뽑으며 걸어갈 것입니다. 
우리는 함께 대안을 만들며
최악의 정권을 넘어 새로운 미래로 전진할 것입니다

가시에 찔린 상처에서 피어난,
자유의 향기가 대한민국에 가득하도록 하겠습니다.

차광명 기자 ckm181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