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단도미사일" 발언 후 '탄도미사일' 연상되자, "실수했다" 정정...北눈치가 그렇게 보이나?
文 "北단도미사일" 발언 후 '탄도미사일' 연상되자, "실수했다" 정정...北눈치가 그렇게 보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향해 '독재자 후예'라 비판했던 文대통령...北미사일은 단어 하나에 '신중한' 모습
靑관계자 "文대통령, 오찬간담회 후 대변인에게 자신이 실수 했다는 뜻 전해"
이언주 "김정은에 대해선 '예의바른 청년'이라 부르고...대한민국 야당은 '독재자의 후예' 운운하는 대통령"
"국민걱정은커녕 아무 생각이 없는 대통령...이 대통령을 어찌하면 좋으리까"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한미 군(軍)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그러나 약간의 해프닝이 있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 4일과 9일 연이어 발사한 미사일을 "단도 미사일"이라고 표현했고, 청와대 대변인이 오찬이 끝난 후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한 것"이라고 정정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중 '단도'가 문제였다. 얼핏 들으면 '탄도'로 들렸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4일 북한이 발사한 것은 '발사체'로, 9일 발사한 발사체는 '단거리 미사일'로 일단 규정하고 "분석 중"이라며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북한이 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이라면 유엔 결의안 위반이다. 드디어 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을 '탄도 미사일'로 규정하기로 결심했나 했지만, 역시 아니었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오찬간담회 후 대변인에게 자신이 실수를 했다는 뜻을 전했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고민정 대변인이 "탄도미사일이라고 말씀하신 게 맞나"라고 묻자 "단거리미사일"이라고 답했다는 전언이다.

청와대의 생각과 달리 대다수 군사 전문가들은 당시 발사된 발사체의 비행거리나 궤적 등을 분석해봤을 때 탄도미사일에 가깝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이날 '오락가락'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그는 "미사일을 미사일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미사일이라 불렀다고 황급히 '실수'라고 머리 조아리는 대통령"이라며 "미사일 실험정황을 사전 탐지할 정찰비행을 스스로 안 하겠다며 방어권을 북에 헌납하고, 대한민국 국민을 겨냥해서 미사일 실험을 해도 꿀 먹은 벙어리인 양 한마디도 못하고, 그 실험에서 정확한 목표물인 바위를 맞추는 위력을 보여도 국민걱정은커녕 아무 생각이 없는 대통령"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원은 또 "삼대세습 독재정권이자 정치범수용소에 아직도 10만명 이상이 있고, 자기 친인척도 잔인하게 처형하는 희대의 인권유린자인 김정은에 대해서는 '예의바른 청년'이라 부르고 비밀 핵시설을 5군데 넘게 가동하며 우릴 겨냥할 핵탄두를 쉴 새 없이 만들어내는데도 '비핵화 의지' '평화' 운운하면서, 대한민국의 야당에 대해서는 '독재자의 후예' 운운하면서 할 말, 안 할 말 다 하는 대통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핵미사일이 우리 국민을 겨냥하든 말든 북한에게는 그저 굽신거리며 대화 모멘텀 유지하는데 목숨 걸면서 대한민국 국민 대변하는 국회의 야당과는 대화 모멘텀 자체에 1도 관심 없는 대통령. 이 대통령을 어찌하면 좋으리까?"라고 개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