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식량난, 북한정권 핵·미사일 개발 때문...정권이 자초”
美국무부 “北식량난, 북한정권 핵·미사일 개발 때문...정권이 자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식량난은 북한정권의 핵과 미사일을 개발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인도적 위기는 북한정권이 자초한 결과라는 비판이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미국은 북한주민들의 안녕과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현 상황은 북한정권이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북한주민의 안녕보다 우선순위에 두기로 선택한 결과”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식량부족에 대한 언론보도를 알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한 것과 별개로 대북 식량 지원 추진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 한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하는데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7일 문재인 정부의 800만 달러 대북 지원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하면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나타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의 인도적 위기와 관련해 줄곧 북한 정권의 책임을 돌렸다.

특히 지난해 12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억 달러를 대북 지원 자금으로 책정하자 북한은 유엔의 지원에 의존할 필요 없이 취약계층 지원 자금을 자체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당시 VOA에 “북한정권이 핵과 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과 재원을 (주민용으로) 돌린다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대북 지원 비용으로 요청한 1억 1100만 달러를 완전히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