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외교부 또 보안조사...'트럼프 방한 설득' 폭로되자 엄한데 화풀이?
靑, 외교부 또 보안조사...'트럼프 방한 설득' 폭로되자 엄한데 화풀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이 트럼프에게 '잠깐이라도 방문해 달라' 발언 사실무근이라더니, '유출자 색출' 조사
現정부 들어 15차례 외교부 직원들 휴대폰 통화·내용 조사..."민감한 사안 일단 부인 후, 책임 떠넘기는 것이 이 정부 행태"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잠깐이라도 한국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폭로된 것과 관련,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폰 통화·내용을 확인하는 보안 조사를 대대적으로 실시한 것으로 21일 전해졌다. 애초 청와대는 해당 내용을 주장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 대해 "사실무근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래놓고 실제로는 외교부 직원들을 정보 유출자로 의심하고 색출 작업에 나선 것이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청와대가 최근 북미국 등 미국 관련 업무를 다당하는 외교부 직원들에 대해 전면적인 보안 조사를 실시했다"며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난 9일 기자회견이 발단이 됐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訪韓)과 관련된 내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대화'를 소개했다.

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7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잠깐이라도 한국을 방문해 달라' '대북 메시지 발신 차원에서 필요하다'며 (5월 하순 일본 방문 전) 방한을 설득했다"며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한다면 일본 방문 뒤 미국에 돌아가는 길에 잠깐 들르는 방식이면 충분할 것 같다'고 답했다"고 했다.

청와대는 당일 오후 즉각 강 의원 주장을 반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강 의원이 주장한 방한 형식·내용·기간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확정된 바 없다"면서 "무책임할 뿐 아니라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강 의원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반박 발표 뒤 곧바로 외교부 직원들에 대한 보안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청와대 반박대로 사실무근이었다면 보안 조사를 할 필요도 없었을 것"이라며 "민감한 사안이거나 비판 여론이 예상되는 보도가 나오면 일단 부인부터 하고 일선 부처로 유출 책임을 떠넘기는 청와대의 전형적 행태"라고 했다.

청와대의 외교부 보안 조사는 현 정부 들어 15차례 이상 있었다고 한다. 2017년 말엔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차관보 등 핵심 인사 10명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사생활까지 들여다봤고, 작년 말엔 서기관·사무관 등의 개인 전화기까지 걷어 가기도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