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퇴진국민모임, 이번엔 文 광주사태 발언 두고 '폭압자 亡言' 규탄..."사죄하고 항복 선언하라"
문재인퇴진국민모임, 이번엔 文 광주사태 발언 두고 '폭압자 亡言' 규탄..."사죄하고 항복 선언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광주사태 여러 의견 엄존하고 있으나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亡言
"文과 같은 견해 가진 국민만 독재의 후예 아니란 말인가...대통령이란 사람이 이처럼 반민주적 폭언 해도 되나"
"무책임한 발언하는 사람 대통령 둔 대한민국이 통곡할 일...폭압자로 인해 고통받는 이 나라 국민에 사죄하라" 촉구
성명을 발표하는 국민모임 관계자들. (사진 = 국민모임 제공)

문재인 정부의 국정파탄을 지속적으로 비판해온 ‘문재인퇴진을바라는국민모임(국민모임)’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8일 광주사태 관련 발언 중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데 대해 ‘폭압자의 망언’이라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국민모임은 20일 ‘폭압자 문재인의 5.18 망언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고 “광주 5.18에 대해서는 북한 독재자 김정일의 지령에 의한 북한의 개입이라는 정황이 적지 않음에도 불구, 아직도 정확한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이에 따라 우리 국민들 간에는 여러 가지 의견들이 엄존하고 있다. 그런 의견을 말하는 국민은 모두 독재자의 후예가 된다면 북한 주사파 전체주의 독재 정권을 사실상 지지‧옹호하는 듯한 말을 공공연히 하고 있는 문재인 자신은 독재자의 후예란 말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의 5.18 기념식 발언은 지난해 여야 합의로 북한의 개입여부를 조사토록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의 취지에도 어긋나는 것”이라며 “올해도 5.18을 맞아 동작동 국립묘지에서 광주사태 당시 사망한 국군과 시민을 기리기 위해 시민들이 따로 집회를 가졌다. 이 모든 사람들은 다 독재의 후예들이고 문재인과 같은 견해를 가진 국민들 만이 독재의 후예들이 아니란 말인가? 대통령이란 사람이 국민을 이처럼 분열시키고 국민을 향해 반 민주적 폭언을 해도 되는가”라고도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언급한 내용 중 ▲광주가 피흘리고 죽어갔다 ▲공권력이 광주에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국민을 대표하여 깊이 사과드린다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는 등 내용들도 거론해 꼬집었다.

국민모임은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들에 “실로 허구를 가지고 국민을 선동하고 분열시키는 무책임하고 조작적인 발언들”이라며 “대한민국의 공권력 누가, 언제 어떻게 광주에서 학살과 야만을 했다는 말인가? 성폭력과 헬기 사격은 일부 인사들의 주장일 뿐 아직 구체적인 사실로 확인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둔 대한민국이 통곡할 일이요 온 세계에 부끄러운 노릇이다. 자기 나라의 공권력을 모독하는 자가 대통령이라니 역사가 통곡하고 선열이 진노할 일”이라고도 덧붙였다.

국민모임은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문재인 퇴진’을 요구해왔다. 단체는 이날 성명에서도 “문재인의 이 같은 발언은 실로 역사 오도 행위요, 무식의 드러냄이요, 광주시장이나 전남 도지사라도 할 수 없는 지역 편 가르기와 비열한 아첨 행위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은 한시라도 빨리 대통령직을 더럽히지 말고 자진 사퇴함으로써, 한 폭압자로 인해 고통받는 이 나라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항복을 선언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