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졸·고졸자 '완전고용' 수준…고졸자 취업률 약 100%
日 대졸·고졸자 '완전고용' 수준…고졸자 취업률 약 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소방차 제조업체 '모리타' 공장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소방차 제조업체 '모리타' 공장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의 대졸, 고졸자 취업률이 100%에 근접했다. 일자리를 원하는 사람은 거의 모두 일자리를 구할 수 있는 ‘완전고용’ 상황이다.

18일 일본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이 전국 국공립대 24곳과 사립대 38곳을 조사해 추계한 결과에 따르면, 올 3월 졸업한 취업 희망자 43만 6700명 가운데 97.6%인 42만 6000명이 일자리를 얻었다.

성별로는 남자가 97.3%, 여자가 97.8% 취업해 여성 취업률이 조금 높았다. 전공별로는 문과계가 97.4%, 이과계가 98.4% 취업에 성공했다.

후생노동성은 4월 1일을 기준으로 잡은 올 3월 졸업생 취업률이 역대 최고였던 작년보다 0.4%포인트 낮게 나왔다며 일부 학생이 더 좋은 직장으로 옮기기 위해 애초 정해진 곳을 포기할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취업 희망자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올 3월 고교 졸업자 취업률은 작년보다 0.1%포인트 높은 98.2%로 집계됐다. 이는 9년 연속 증가한 수치다. 역대 고졸자 최고 취업률을 나타냈던 ‘버블 경기’ 때인 1991년 98.3%에 근접한 수준이다.

일본 언론은 고졸자 취업률이 더 높은 배경에 대해 저출산에 따른 일손 부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즉시 활용할 인력으로 고졸자에 눈을 돌리는 기업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