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언론들의 '편향적' 보도행태 비판..."민노총이 장악한 언론, 한국당에 극우-막말 프레임 씌워"
나경원, 언론들의 '편향적' 보도행태 비판..."민노총이 장악한 언론, 한국당에 극우-막말 프레임 씌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것은 전체주의의 시작이며, 표현의 자유 탄압...도를 넘어도 지나치게 넘었다"
"한국당 향한 민주당의 이중잣대...反정부 목소리 조기 차단하기 위한 의도"
5.18 기념식 두고는..."黨지도부는 기념식 참석, 5.18 최초 인정한 것은 한국당 전신 정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최근 언론들의 편향적 보도행태를 비판하며 "민주노총이 장악한 언론 등에서 한국당에 편파적인 극우·막말 프레임을 씌우는 것이 도를 넘었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한국당에 '막말 정당' 프레임 씌우기에 모두 혈안"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극우·막말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더불어민주당, 민노총이 장악한 언론, 민주당의 정보원이 있는 네이버가 함께하는 공동작품"이라며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황교안 대표를 겨냥한) 사이코패스 발언에 대해서 MBC만 보도했으나, 어제 김현아 한국당 대변인의 (한센병) 발언은 KBS, SBS ,MBC가 다 보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본인의 '달창' 발언에 대해선 "단어 뜻을 문 대통령의 극렬한 지지자를 표현하는 '문빠'와 같은 용어라고 생각했다"며 "비속어로 사용된다고 해서 즉각 사과했는데 지난주 내내 방송, 신문사설, 포털, 민주당 규탄대회까지 열며 막말 프레임을 씌웠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한 민주당의 이중잣대, 언론의 편향 보도, 포털의 확대 재생산은 반(反)정부, 반권력 목소리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의도"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것은 전체주의의 시작이며 표현의 자유 탄압이라고 본다"며 "저희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면 앞으로 조심하겠다. 그러나 편파적인 극우의 막말 프레임을 씌우는 건 도를 넘어도 지나치게 넘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열리는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두고 "당 지도부는 기념식에 참석한다"며 "대한민국은 산업화·민주화를 달성한 유일한 나라다. 그 중심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김영삼 대통령 때 문민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에 있는 정부라 선언하고 5.18 민주묘지 조성을 발표하고 4년만에 완성했다. 민주자유당(자유한국당 전신)은 5.18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했다. 결국 5.18을 최초로 인정한 것은 한국당의 전신인 정당이며, 우리 당 출신의 김영삼 전 대통령이다. 저희는 그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