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내 '지한파' 오구라 "일본내 反韓, 反한국 아니라 '한국인 괘씸하다'에 가까워"
日내 '지한파' 오구라 "일본내 反韓, 反한국 아니라 '한국인 괘씸하다'에 가까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 인터뷰서 韓日 양국 내부 문제 있다고 봐...일본인은 한국인 이해 않고, 한국인은 반일색채 강해
"한국선 식민 지배에 협력한 사람들 행동 분석이 거의 없고, 일본선 식민 지배 반대자들 평가 안 돼"
한일관계 완전한 회복, 한반도 통일 이후일 것...통일 한국 두고 '식민시대로부터의 해방' 기치로 할 것이라 예측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 (사진 = 주일한국문화원 제공)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 (사진 = 주일한국문화원 제공)

일본 내 ‘지한파 인사‘로 알려진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가 일본 내 반한 여론을 두고 “반한국이라기보다는 ‘한국인이 괘씸하다’ 쪽에 가깝다”는 의견을 내놨다. 국가로서의 한국과 민족으로서의 한국인이 다르다는 것이다.

오구라 전 대사는 16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들어 그는 한·일 관계가 악화되는 데 대해 “양측 요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은 한국인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일본과는 입장이 다르면서도 반일색채가 강한 시민운동 풍토 등이 걸림돌이라는 것이었다.

그는 “일본의 식민지지배(문제)는 그렇게 간단하게 사라질 얘기가 아니란 점을 일본인들이 이해해야 한다”며 “국제사법재판소 제소 등을 포함해 일본이 마지막까지 (국제법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일간 각종 문제는 국제법 테두리 내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장 첨예한 사안으로 평가되는 징용 문제에 대해서도 “국제법상의 적합성과 국가전략상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한국의 주장을 그대로 인정해서는 안 되지만, 적어도 (한국의 입장을) 이해해둘 필요가 있다”며 “1965년 국교정상화 당시 박정희 정권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맹렬했다. 전두환 정권때 일본 외무성 동북아과장이던 내게 전대통령의 측근이 ‘65년 합의는 잘못됐다’며 수정을 요구해오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오구라 전 대사는 양국 모두 내부 문제가 있다고 본다. 인터뷰 도중 그는 “왜 양국은 진정한 의미의 화해를 하지 못하는 걸까”라고 자문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선 식민지 지배에 협력한 사람들이 왜 그렇게 행동했는지에 대한 분석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고, 일본에선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처럼 식민지 지배에 반대한 사람들이 충분히 평가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가 거론한 한일관계의 완전한 회복 기회는 한반도 통일 시기다. 통일 한국이 어떤 식으로 나오든, 국가 근간을 ‘식민시대로부터의 해방‘으로 잡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한편,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전교조와 민노총 등 강성 좌파 성향 단체들은 ‘외부의 적’을 일본으로 설정하고, 각종 집회와 어린이용 지도자료 등에서 반일 색채를 강화하고 있다.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 등 일부 시민단체들이 ‘친일파’로 모는 행위 자체에 반대하고 있지만,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친일청산’ 등을 기치로 내걸며 전교조와 민노총의 행보를 사실상 돕고 있어, 당분간 한일관계 개선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