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민노총 악행 꼬집던 여명 시의원에 좌파 단체 회원 추측 욕설 '전화 테러' 잇달아
전교조-민노총 악행 꼬집던 여명 시의원에 좌파 단체 회원 추측 욕설 '전화 테러' 잇달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명, 민문연-서울시교육청 등 좌파 성향 조직들 비판해와...최근에는 '반일감정 자극' 행보 꼬집어
민문연, 여명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경찰에는 이승만-박정희 모욕적 표현 두고 '다른 시각 접근' 진술"
여명 "정상적 사회라면 혐의 없음 처리 기대...혐의 적용된다면 시의회 차원 문제제기 나설 수도 있어"
자유한국당 소속 여명 서울특별시의원(27·비례대표)
자유한국당 소속 여명 서울특별시의원(27·비례대표)

전교조와 서울시교육청, 민족문제연구소(민문연) 등의 ‘반일감정 자극 행보’에 제동을 걸었던 여명 서울시의회 의원(자유한국당・비례)에 대한 도를 넘은 인신공격이 벌어지고 있다. 민문연은 여 의원이 ‘친일인명사전’ ‘항일음악 330곡집’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소한 상태다.

여 의원은 지난 11일부터 ‘전화 테러’를 받고 있다고 한다. 여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말 오후 전화가 울려 무심코 받았더니 낯선 목소리의 누군가가 '여명 의원인가요?'라고 확인한 후 온갖 욕설을 수 분간 쉼 없이 퍼부었습니다”라며 “제가 나이 어린 여성 정치인이어서 이런 일을 당한것일까요, 혹은 정치 성향이 보수면 마땅히 이런 일을 당해도 되는 걸까요”라 토로했다. 여 의원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녹취에는 원색적인 욕설이 가득한 음성이 담겨있다. 일부 음성에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을 ‘XX년‘ 등으로 공격한 내용도 있다. 전화는 ‘발신번호 표시 제한’으로 걸려와, 자신의 신분 노출을 우려한 정황도 엿보인다.

여 의원은 그동안 서울시교육청의 좌편향적인 교육관을 비판해왔다. 올들어 문제삼은 것은 민문연과 서울시교육청이 ‘합작’까지 의심되는 정황으로 추진 중인 ‘반일감정 자극’ 행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6년에도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세 권짜리 친일인명사전을 시내 모든 중·고등학교가 구매하도록 하고, 학교별로 예산 30만원 씩을 내려보냈다가 이를 거부하는 학교와 갈등을 빚은 전력이 있다. 지난 1월 28일에는 예산 1억원을 들여, 서울시내 1300여개 초중고교 전체에 권당 7만5000원의 ‘항일음악 330곡집'을 배포하겠다고 했다. 여 의원은 해당 책들이 자의적으로 편집돼있으며, 우파 정치세력을 마녀사냥하는 도구로 이용돼왔다고 지적해왔다.

이에 대해 민문연은 “친일인명사전은 객관적 기준에 따라 여러 단계의 심의 검증을 거쳐 편찬됐고, 수록 내용에 대해 일일이 문헌상 출처를 제시하고 있으며 민주당 소속이라고 명단에 오르지 않았다는 지적은 완전한 허구”라며 여 의원을 고소한 상태다.

여 의원은 ‘전화 테러’ 문제를 좌파 단체 회원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내용은 그가 직접 경찰 조사에서도 밝힌 바 있다. 여 의원은 13일 오후 3시 30분경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 조사를 위해 출석하며 “의원 의정활동에 논평을 내고 질의하는 것이 포함된 만큼 민문연의 고소는 공무집행방해죄다. 논평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며 “민문연 회원으로 추정되는 낯선 사람의 전화 협박 테러에 시달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14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민문연은 친일인명사전에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인신공격적이고 모욕적인 여러 표현들을 했지만, 경찰 조사에서는 ‘(역사로의) 다른 시각으로의 접근’이라는 식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며 “아직 대한민국이 정상적인 사회라면 혐의 없음 처리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지만, 혹여 (수사기관이) 혐의를 적용한다면 서울시의회 차원에서 민문연 과거 행적들에 대한 명예훼손 등 문제제기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