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0.5%, 서울광장 ‘동성애 퀴어행사’ 과도한 노출-성인용품 판매 부적절”...여론조사공정
“국민 80.5%, 서울광장 ‘동성애 퀴어행사’ 과도한 노출-성인용품 판매 부적절”...여론조사공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64% “서울시의 동성애 퀴어행사 서울광장 사용 허가 부적절”
국민 67% “동성결혼 반대한다”

우리나라 국민의 80.5%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동성애 퀴어 행사의 과도한 노출과 성인용품 판매 및 전시, 공영음란 행위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의 64%는 서울시가 동성애 퀴어 행사에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한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국민은 67%에 달했다.

여론조사전문업체 ‘여론조사공정’이 10일 하루 동안 조사해 13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80.5%는 해마다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동성애 퀴어행사를 개최하는 것에 대해 ‘시민과 어린이들을 위한 공공장소이므로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성애 퀴어 행사의 과도한 노출과 성인용품 판매 및 전시가 공연음란에 해당하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것이었다. 반면 국민의 13.3%는 ‘과도한 노출과 음란공연도 자기표현이므로 괜찮다’고 대답했다.

또한 국민의 64.0%는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동성애 퀴어 행사 장소로 서울 시청 광장 사용을 허가한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 24.8%는 ‘적절하다’고 대답했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1.1%였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4년째 해마다 6월이 되면 서울광장에서 동성애 퀴어행사를 개최할 수 있도록 광장 사용을 허가해왔다.

국민의 73.6%는 동성애 퀴어 행사가 ‘가족과 함께 참여하기는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 19.5%는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최근 서울시 공무원들이 지난 4년간 서울광장에서 열린 동성애 퀴어행사가 광장 사용 조례를 위반했으므로 앞으로 허가하지 말도록 서울시와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60.5%가 ‘적절한 요청’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국민의 28.0%는 ‘부적절한 요청’이라고 대답했으며, 11.4%는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서울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광장에서는 영리를 목적으로 한 판매행위와 시민에게 혐오감을 주는 행위가 금지된다.

우리나라 국민의 67.0%는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성결혼에 찬성하는 국민은 25.9%, ‘잘 모르겠다’는 7.1%였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청소년 유해 매체물 심의 기준에서 ‘동성애’ 관련 조항을 삭제하라고 권고해 청소년들이 제한 없이 자유롭게 동성애물을 접촉할 수 있게 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 58.7%는 ‘잘못된 권고’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연한 권고’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30.7%, ‘잘 모르겠다’는 10.6%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공정이 5월 10일(금)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25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방법은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로 2019년 4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