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광화문 광장에 文정권 규탄하는 ‘촛불’ 밝힌다
3일 광화문 광장에 文정권 규탄하는 ‘촛불’ 밝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파티,'촛불 정권' 규탄하는 '촛불' 문화재 연다
"광화문 광장과 촛불은 좌파의 전유물이 아니다"

“광화문 광장과 촛불을 되찾겠습니다.”

오는 3일 저녁 7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정권의 대북 정책과 평창 올림픽 관련 실정(失政)을 비판하는 자유우파 성향의 청년단체 ‘K파티’ 주최 '촛불 문화재'가 열린다. K파티 측은 “광화문 광장은 좌파의 전유물이 아니다”며 “문 정권에 청년들의 따끔한 목소리를 들려주겠다”고 밝혔다.

K파티는 지난 27일부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과 평창 올림픽 관련 실정을 비판하는 LED 촛불을 들고 있다.
K파티는 지난달 27일부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과 평창 올림픽 관련 실정을 비판하는 LED 촛불을 들고 있다.

광화문에 문 정권을 규탄하는 촛불이 등장한 건 지난달 27일 이후 두 번째다. K파티의 이용원 대표(전 자유한국당 청년위원장)는 “정의와 진실을 위해 촛불을 드는 것”이라며 “현 정부의 무능과 실정을 비판하는 촛불을 ‘촛불 정권’에 그대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K파티는 지난해 11월 창립 이후 매주 토요일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문화재를 이어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국가 안보에 위기감을 느끼는 청년들을 중심으로 ‘정치 개혁’을 외치며 모였다. '새마을운동청년천막당사(새.청.사)', ‘청년생각’, ‘자유로정렬’ 등 6개의 청년 연대 단체를 합쳐 900여 명의 청년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이 강조한 자유민주주의와 보국(報國)'이 단체의 핵심 정신이라고 설명했다.

K파티는 지난 20년 동안 광화문 광장에서 단 한번도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른 적이 없다는 점에 주목해 매주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르고 태극기를 게양하는 등의 퍼포먼스를 펼쳐 왔다. 매주 애국가를 부르면서 광화문 광장 근처에서 근무하는 경찰들로부터는 ‘애국가팀’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지난달 27일부터는 문 정부의 대북 정책과 평창 올림픽 관련 실정을 비판하는 LED 촛불을 들고 있다. 3일 열리는 ‘K파티 광화문 문화재’는 ‘북괴보다 청년이 먼저다’는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원 2018-02-03 14:15:12
따봉~이제 젊은 청년들이 문제인 최면에서 서서히 깨어나고 있다는게 매우 고무적입니다. 화이팅~~

김창예 2018-02-03 12:01:13
홧팅!
드디어 잠자던 사자가 기지개를 켜고 사자후를 토하는구나!

손갑헌 2018-02-03 16:37:48
젊은이들이여, 여러분 자신과 나라의 안녕과 번영을 위해 이 의로운 행동을 멈추지 마세요.

추동욱 2018-02-02 19:19:36
여러분들의 작은 움직임이 큰 힘이되어 이나라를 구할 겁니다.
응원합니다.

대한미국을 거짓 공화국으로 만들 모든 세력들을 불태워 없앨 때까지 힘차게 나갑시다.

김미련 2018-02-03 15:23:07
역사는 진실의 편입니다..젊은 그대들 장하다! 파이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