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이인영-김수현 “관료들, 말 덜 들어...집권 4년차 같다”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이인영-김수현 “관료들, 말 덜 들어...집권 4년차 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화면 캡처
SBS 화면 캡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정부 관료들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며 답답함을 토로하는 대화를 나눈 것이 방송사 마이크를 통해 녹음된 것으로 전해졌다. 관료 사회가 문 정권의 정책 방향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여당과 청와대의 불만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 원내대표와 김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 나란히 참석했다.

그런데 회의 시작 전 이 원내대표와 김 실장이 정부 관료들의 복지부동을 비판하는 말을 주고받은 것이 한 방송사 마이크에 고스란히 녹음돼 방송 뉴스로 공개됐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옆자리에 앉은 김 실장에게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해야...”라고 말했다. 이에 김 실장은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는 2주년이 아니고 마치 4주년 같아요”라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라며 국토교통부 사례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김 실장이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라고 하자, 이 원내대표는 “잠까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방송사 마이크가 켜져 있는 것을 뒤늦게 알아챘다. 김 실장은 “이거 (녹음)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