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제품에 관세 25%로 인상...中 "보복 조처를 취할 수밖에 없다"
美,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제품에 관세 25%로 인상...中 "보복 조처를 취할 수밖에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이 예고한대로 10일 오전 0시 1분(미 동부시간)부터 2000억 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의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은 즉각 '깊은 유감'을 표시하고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예고했다.

미국이 이번에 관세율을 인상한 대상은 지난해 9월 10% 관세 부과가 시작된 중국산 제품 5700여 개 품목으로 미국 소비자 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컴퓨터·부품, 휴대전화·통신장비, 가구 등 광범위한 소비재를 포함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이 25%의 관세율을 적용하는 중국산 수입품 규모는 총 2500억 달러 규모가 됐다.

이에 중국 상무부는 즉시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중국은 미국의 관세 인상에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면서 "부득이하게 보복 조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보복 조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중국 상무부는 "제11차 중미 고위급 무역 협상이 현재 진행 중"이라며 "양측이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