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8.3%, 국회의원 수 줄여야...국민 72.3%,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여론조사공정 5월 조사결과
“국민 68.3%, 국회의원 수 줄여야...국민 72.3%,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여론조사공정 5월 조사결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국정운영 ‘잘한다’ 33.2%, ‘잘못한다’ 46.8%, '보통' 18.3%
광주·전남·전북 제외 모든 지역에서 文대통령의 직무수행 ‘부정>긍정’
국민 72.3% “국회의원 수 늘어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반대”
국민 55.8% “공수처, 독립적인 활동 어려울 것”
국민 56.3% “청와대 청원 게시판 조작 가능성 높다”
국민 58.0% 대통령 친인척 비위행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 ‘속히 임명해야’
국민 50.3% “보훈처 독립유공자 선정 방식 적절치 않다”

우리나라 국민의 68.3%는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다. 또한 국민의 62.3%는 국회의원 수가 늘어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반대했으며, 55.8%는 공수처의 인사권자가 대통령이기 때문에 독립적인 활동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여론조사전문업체 ‘여론조사공정’이 펜앤드마이크(PenN)의 의뢰로 지난 8일 하루 동안 조사해 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68.3%는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 13.6%는 ‘국회의원 수를 늘여야 한다’고 대답했다. ‘현재가 적정하다’는 응답은 14.0%였다.

연령별로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은 60세 이상(75.5%), 50대(71.6%), 30대(67.7%), 20대(63.6%), 40대(60.0%)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73.0%), 부산·울산·경남(71.1%), 대전·충남·충북·세종(71.0%), 서울(66.8%), 경기·인천(68.0%)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우리나라 국민 62.3%가 ‘국회의원 수가 늘어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회의원 수가 늘어나더라도 실시해야 한다’는 응답은 27.2%였다.

국민 55.8%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의 인사권자가 대통령이므로 ‘독립적인 활동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국민 37.4%는 ‘대통령으로부터 독립적인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광주·전남·전북 지역(51.0%)과 대전·충남·충북·세종(46.0%)에서 공수처의 ‘독립적인 활동이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이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보다 더 높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후 2년 동안 대통령의 친인척과 고위공직자의 비위행위를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58.0%가 ‘속히 임명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국민의 29.2%는 ‘불필요한 직책이므로 임명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최근 문무일 검찰총장이 청와대와 여권이 주도하는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 국민 48.8%는 ‘소신 있는 발언’이라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36.3%는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라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14.9%였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중복 투표로 인한 여론 조작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민의 56.3%가 ‘조작 가능성이 높다’고 대답했다. 반면 33.0%는 ‘조작 가능성이 낮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10.6%였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층에서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조작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가능성이 낮다’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지역별로는 광주·전남·전북에서 유일하게 조작 가능성이 낮다(49.3%)는 의견이 ‘조작 가능성이 높다(38.0%)’는 의견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지난 4일 북한이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방사포와 단거리 발사체 20여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 55.3%가 ‘위협적인 행위’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협적인 행위가 아니다’는 응답은 41.9%, ‘잘 모르겠다’는 2.8%였다.

특히 40대에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위협적인 행위가 아니다(54.3%)’는 응답이 ‘위협적인 행위(44.9%)’라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광주·전남·전북 지역에서도 ‘위협적인 행위가 아니다(57.3%)’는 응답이 ‘위협적인 행위(41.4%)’라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 국민 6명이 몇 년째 북한에 억류 중이고 지난해 리비아에서 납치된 국민은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 59.3%는 ‘정부의 국민 석방 노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 21.7%는 ‘충분하다’고 대답했다.

보훈처에서 독립유공자 선정방식을 변경해 해방 후에는 북한의 정권 수립에 기여하고 북한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난 인사까지 독립유공자로 선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59.3%가 ‘적절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28.4%는 선정방법이 ‘적절하다’고 대답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정원, 경찰,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탈북민 단체들에 대한 재정 지원을 중단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43.9%가 ‘잘못한 일’이라고 대답한 반면 국민 38.9%는 ‘잘한 일’이라고 대답했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에서 ‘잘한 일’이라는 답변이 ‘잘못한 일’이라는 답변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 광주·전남·전북에서 ‘잘한 일’이라는 답변이 ‘잘못한 일’이라는 답변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46.8%)가 ‘잘 하고 있다’는 긍정평가(33.2%)보다 높게 나타났다. ‘보통이다’는 응답자는 18.3%였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50대(50.5%), 60대 이상(53.9%)에서 부정평가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30대(37.5%), 40대(43.5%), 50대(34.8%)에선 긍정평가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남·전북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대구·경북(62.3%), 부산·울산·경남(58.5%), 강원·제주(48.7%)는 부정평가가 평균(46.8%)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경기·인천(36.1%), 대전·충남·충북·세종(34.5%), 광주·전남·전북(54.7%), 강원·제주(39.5%)는 긍정평가가 평균(33.2%)보다 높았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말 부정평가(40.6%)가 긍정평가(38.2%)를 역전한 ‘데드크로스 현상’을 보인 이후 계속해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고 있다.

이번 국내현안 여론조사는 펜앤드마이크의 의뢰로 여론조사공정이 5월 8일(수)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26,60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9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응답률은 3.8%였다. 조사방법은 무선(65.4%)·유선(34.6%)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와 유선전화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4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