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靑조국에 일침..."제발 그 입 다물고, 국회 논의 지켜봐라"
권은희, 靑조국에 일침..."제발 그 입 다물고, 국회 논의 지켜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더니...조 수석이 사람을 잡고 있다"
권은희 의원, 조국 수석의 검경수사권조정안 논의 과정에 개입하려는 움직임 '겨냥' 한 듯
권은희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左),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권은희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左),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전날(8일) 사퇴한 가운데 차기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권은희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이 9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제발 그 입을 다무시고 국회 논의를 지켜봐달라"고 일침을 가했다.

권은희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조국 수석이 전날 검경수사권조정 법안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이 1차 수사 종결권을 갖더라도 검찰이 나중에 통제할 수 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문제점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논의 과정에 개입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조 수석은 검경수사권조정 합의안에서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인지 전혀 알지도, 이해하지도 못하고 있다"며 "선무당이 사람을 잡는다더니, 정말 조 수석이 사람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문 총장(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수사권조정안에 대해 '수사에 빈틈이 생기면 안 된다' '견제 원리에 어긋나있다' '수사를 사법적으로 통제해야 한다'는 우려를 표명했다"며 "(문 총장은) 경찰이 수사를 미진·부실하게 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종결했을 경우에 대한 견제 방향이 없다는 문제점을 정확하게 잘 이해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권 의장은 그러면서 "국회 사법개혁특위에서 오신환 의원과 제가 이 부분을 인식하고, 경찰에 대한 견제 방안과 검찰에 대해 충분히 수사를 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며 "이에 대한 논의가 충분히 필요하다고 판단했는데, 그렇지 못하고 패스트트랙으로 상정된 것을 문 총장이 지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권 의원은 차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유력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차기 원내대표는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밀어붙여 억지로 지정 강행된 패스트트랙 본회의 상정을 저지할 힘을 갖게 될 가능성이 있기에 사실상 '키(key)'를 쥐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권 의원은 지역구가 '민주당 텃밭'인 광주 광산구을 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2월 당 연찬회에서 "호남에서 개혁 보수로 당선되겠다"고 발언하는 등 당내 바른정당 출신 우파 성향 의원들의 방향성에 동조하는 뉘앙스를 풍겨 그간 당내에서 수적 열세였던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호남 출신이자 안철수계인 권 의원을 원내대표 후보로 내세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