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서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300mm 신형 방사포 추정
합참 "北,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서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300mm 신형 방사포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 평화 타령에 찬물끼얹은 격...발사체가 미사일이면 1년 5개월만에 무력도발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나에게 한 약속 깨뜨리지 않길 원해...거래는 성사될 것"

북한이 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미북 간 비핵화 협상의 교착상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이날 전격 무력도발에 나선 것이다.

합참은 북한이 오늘 9시 6분경부터 9시 27분경까지 원산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합참은 북한이 쏜 기종을 ‘단거리 미사일’로 발표했으나 40여분 만에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했다.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17일 신형 전술유도무기 이후 17일만이다. 김정은은 당시 신형 전술유도무기의 사격 시험을 참관했다. 한미는 이 무기가 탄도미사일이 아닌 사거리 20여km의 스파이크급 유도미사일 또는 신형 지대지 정밀유도무기라는 쪽에 무게를 뒀다. 최근 김정은 정권은 '온건한' 도발을 증가시켜 왔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미국에 '대북제제를 완화하지 않는다면 이전의 대치상황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발사된 발사체는 동해상까지 약 70km에서 200km까지 비행했다. 군과 정보당국은 이번 발사체가 300mm 신형 방사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단 다른 단거리 미사일과 혼합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일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기종이 미사일이면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 5개월여 만이다. 그러나 군의 한 관계자는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것은 탄도미사일이 아니다”며 "대구경 방사포와 유사한 비행 특성을 보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최근 김정은 정권은 저강도 도발을 증가시켜 왔다. 만약 워싱턴이 대북제제 완화와 관련해 북한과 협상을 하지 않는다면 이전의 대치상황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이례적으로 북한의 이번 행위가 남북 간 9.19 군사합의에 어긋나는 것으로 간주하고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장관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비핵화 관련 대화가 소강국면인 상태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데 대해 주목하면서 북한이 조속한 대화 재개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마이크 폼에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이번 발사와 관련해 추가 분석을 지속하는 한편 신중히 대처하면서 계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 매우 흥미로운 세상에서는 어떤 일도 가능하다”며 “그러나 나는 김정은이 북한의 굉장한 경제적 잠재력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며 그것을 끝장내거나 방해할 어떠한 일도 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또한 내가 그와 함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나에게 한 약속을 깨뜨리지 않기를 원한다”며 “거래는 성사될 것이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으로부터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대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오랫동안 전화통화를 했다며 러시아, 중국 그리고 미국 3자 간 핵무기 합의에 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러시아와 미국이 조만간 무엇인가를 시작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국은 곧 이 길을 따라올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는 비확산(nonproliferation)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 우리는 어떤 종류의 핵 협상에 대해 이야기 할 것이다. 그리고 나는 이것이 매우 포괄적인 논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