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에게 인권상?…불교인권위원회 해산해라"
"이석기에게 인권상?…불교인권위원회 해산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란선동범으로 복역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에게 인권상을 준 불교인권위원회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자유대한호국단, 자유연대, 턴라이트, 자유민주국민연합 등 시민단체는 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내란선동범 이석기와 수천명의 대량학살자 카다피에게 인권상을 수여한 불교인권위원회의 해산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시민단체는 국내 불교계 27개 종단이 모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가 나서 불교인권위원회를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사단법인으로 한국불교 1700년의 역사와 2000만 불교도들을 대변하는 단체다. 불교인권위원회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의 산하 기구다.

불교인권위원회가 내란선동범으로 복역 중인 이석기와 수천명의 대량학살자 카다피에게 인권상을 수여한 것은 한국불교종단협의회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이라고 시민단체는 덧붙였다. 

자유대한호국단 오상종 대표는 "이석기와 카다피에게 인권상을 주는 것이 불교계에서 이야기하는 호국불교인가"라며 "조계종과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불교인권위원회 관계자들을 파문하고 위원회 자체를 즉각 해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오 대표는 "불교인권위원회는 소고기 수입금지를 요구하며 있지도 않은 광우병을 막자고 했고, 범죄 피의자 노무현의 검찰 소환을 반대했다"며 "금강산 관광재개 및 민간교류 확대 재개,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 온 중국 유경식당 12명 여성의 송환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는 이날 성명서에서 "불교인권위원회의 공동대표인 진관은 과연 평범한 승려인가 아니면 정치승려인가"라며 "조계종과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2차례 구속된 전력을 가지고 있는 승려 진관을 왜 그대로 방치하는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관계자는 "불교인권위원회가 산하 기구이긴 하지만 전체 불교 종단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며 조계종에 속한 승려 진관이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이긴 하지만 조계종과 관련 없는 조직"이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