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김상진 검찰 수사 실로 해괴한 일...자유 유튜버들 제어해보겠다는 얄팍한 속셈"
정규재 "김상진 검찰 수사 실로 해괴한 일...자유 유튜버들 제어해보겠다는 얄팍한 속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진짜 겁먹은 모양...압수수색까지 저렇게 벌일 일 아니지 않나. 김상진 정도 언어 듣고 흥분해 달려든다면 실로 해괴한 일"
"소위 칼춤 달인인 그가 한낱 유튜버에 겁 먹었겠는가...바보인 척 하면서 유튜버들 제어해보겠다는 속셈"
"가두의 풍자를 못견뎌 스스로 풍차를 향해 달려가는가"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검찰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명목으로 김상진 ‘상진아재’ 대표에 대한 수사에 나선 가운데,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이 검찰 수사를 두고 ‘실로 해괴한 일’이라 평가했다.

정 대표는 ‘상진아재’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시작된 2일 페이스북에 ‘윤석렬(열) 진짜 겁먹었나’라는 글을 남기고 “윤석열이 진짜 겁먹은 모양이다. 아니라면 김상진에 대한 다급한 압수수색까지 저렇게 벌일 일은 아니지 않나”라며 “아무리 윤석열이 유머감각이 없는 칼잡이라고 하더라도 그래도 대한민국의 검사인 바에는 김상진 정도의 언어를 듣고 정색을 하여 ‘살해모의!’ 라고 흥분해서 달려든다면 실로 해괴한 일”이라 적었다.

그는 “경찰이 전대협의 풍자 개그에 놀라 소위 대자보 수사에 나서더니 대한민국 현직 검사 중에서 칼춤에는 그만한 자가 없다는 소위 칼춤 달인인 그가 한낱 유튜버에게 겁을 먹었겠는가”라며 “대한민국 형법과 검찰의 권력이 윤석열 한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법이 아닌 이상 자기에 대한 가두의 풍자를 못견뎌 스스로 풍차를 향해 달려가는 돈키호테가 된다는 말인가”라고 자문했다.

이어 “김상진은 그동안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구수한 입담과 재미난 풍자로 인기를 끌어왔다. 그가 말하는 ‘쥑여뿔끼여!’를 진짜 살해의도라고 윤석열이 진짜 그렇게 생각했다는 것인가. 그럴 리가 있겠는가”라며 “실로 검사들의 언어해독능력을 의심하게 될 수밖에 없다. 하기야 (현재의 대한민국은) 촛불 시위를 걱정한 노인 몇 분이 ‘지금은 군사 쿠데타라도 일어나야 하는 때’라는 말을 진짜 군사정변 모의라고 정색을 하고 나섰던 그런 나라이기도 하다”고도 꼬집었다.

또 “윤석열 정도나 되는 사람이 김상진의 언어를 진짜로 오해하기야 했겠는가. 짐짓 바보인척 하면서 그것을 핑계로 자유 유튜버들을 제어해보겠다는 얄팍한 속셈일 것”이라며 “천하의 윤석열이 김상진의 말에 겁을 먹을 수는 없다. 그렇다면 윤석열이야말로 역사에 기록된 비열한 간신배들, (즉) 정권의 앞잡이, 권력의 하수인을 자처하면서 마구 칼을 휘둘렀다는 긴 명단에 그 자신의 이름도 올리게 된다”고도 비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