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LG화학 '카피캣' SK이노베이션에 법적 대응
뿔난 LG화학 '카피캣' SK이노베이션에 법적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30년 가까이 투자한 배터리 핵심기술, SK이노베이션이 훔쳤다"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인 LG화학이 후발 주자인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배터리 핵심기술을 훔쳤다며 미국에서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30일 LG화학은 펜앤드마이크(PenN)와의 통화에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제품이 미국 내에 유통되는 것을 막아달라고 ITC에 요청했고,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미국 법인이 위치한 델라웨어 지방법원에는 영업비밀침해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ITC가 이달 중 조사를 시작하면 내년 하반기 최종판결이 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이 2017년부터 2년 동안 자사 배터리 업무를 하던 직원 76명을 빼갔다고 LG화학은 주장하고 있다. LG화학보다 배터리 제조업에 뒤늦게 뛰어든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에서 연구개발(R&D), 생산, 품질관리, 구매, 영업 등 전분야에서 핵심인력의 이직을 추진한 것은 사실이다. 

LG화학은 2017년 SK이노베이션으로 전직한 핵심 직원 5명을 대상으로 전직금지가처분 소송을 제기했고 올해 초 최종 승소했다. 재판부는 영업비밀 유출 우려, 양사 간 기술 역량의 격차 등을 인정해 '2년 전직 금지 결정'을 내렸다.

회사 관계자는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은 1990년대 초반부터 30년에 가까운 시간 과감한 투자와 집념으로 이뤄낸 결실"이라며 "이번 소송은 경쟁사의 부당 행위에 엄정하게 대처해 오랜 연구와 막대한 투자로 확보한 핵심기술과 지식재산권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자 정당한 경쟁으로 건전한 산업 생태계를 발전시키려는 조치"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