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부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고소...SNS 명예훼손 혐의
김학의 부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고소...SNS 명예훼손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최순실 관계 언급 두고 "허위사실"주장
'김학의 특별수사팀' 구성 [연합뉴스 제공]
'김학의 특별수사팀' 구성 [연합뉴스 제공]

성범죄·뇌물수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의 부인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지난 26일 안 의원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고소장에서 자신과 최순실씨가 아는 사이라는 취지의 안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이 허위사실에 해당하며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최 씨와 자신이 모 대학 최고경영자과정에서 알게 됐으며, 최 씨가 김 전 차장의 임명에 영향력을 끼쳤다는 의혹을 제기한 박관천 전 경정과 이를 보도한 방송사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안 의원은 지난 3일 이 고소 사건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악인이 의인을 고소해? 최소한 부끄러운 줄은 알아야 한다”며 “꼬리가 발버둥치는 걸 보니 몸통이 드러나는 순간이 점점 다가오는 듯하다”고 썼다.

안 의원은 또 "최순실을 모른다고? 모른다로 읽고 잘 안다로 해석한다"며 두 사람이 아는 사이일 것이라는 취지로 적었다. 또 "김학의는 육사 17기 부친 김○○ 중령이 박정희와 어떤 관계였는지 공개 해명하라!"고도 했다.

한편 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 씨는 자신이 김 전 차관 임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진술서를 통해 “김 전 차관을 전혀 알지 못하고, 그의 부인은 더더욱 일면식도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