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일대일로 접견서 日특사와 마주앉아...한국특사 '아랫자리'배치와 대조적
시진핑, 일대일로 접견서 日특사와 마주앉아...한국특사 '아랫자리'배치와 대조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자민당 간사장을 만나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연합뉴스 제공]
일본 자민당 간사장을 만나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연합뉴스 제공]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방중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과 대등하게 마주 앉아 회담을 진행해 과거 아랫자리에 앉혔던 한국정부 특사 접견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시 주석은 두 차례 한국정부 특사들을 접견했을 때 아랫자리에 앉혔다.

지난 25일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시진핑 주석과 니카이 간사장의 지난 2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의 접견 사진을 보면 회의 탁자 사이를 두고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다.

이는 2017년 5월과 지난해 3월 이해찬 전 총리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각각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방중해 시 주석을 만났을 때와는 다른 자리 대우다.

지난 2017년 시진핑과 대화하는 이해찬 당시 특사
지난 2017년 시진핑과 대화하는 이해찬 당시 특사

시 주석은 당시 회의 탁자 정중앙에 앉았고 한국정부 특사들은 시 주석 오른쪽 아랫자리에 앉게 했다. 당시 특사들을 두고 시 주석을 “알현을 하고 왔냐”는 비아냥까지 나왔다.

당시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이런 좌석 배치에 대해 "새롭게 정착되고 있는 관행"이라면서 한국만 겨냥한 행동은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중국이 의도적으로 일본을 배려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해 10월 취임 후 처음으로 공식 방중한 아베 일본 총리와 만나 양국 관계의 정상 궤도 회복을 천명했다.

시 주석은 지난 24일 니카이 간사장에게 오는 6월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고 밝히는 등 일본 측에 유화적인 태도를 취했다. 이는 미·중 무역 분쟁으로 수세에 몰린 중국이 미국의 아시아 핵심 동맹인 일본을 중국 쪽으로 끌어들여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