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0.3%…한국경제 금융위기 이후 10년여 만에 최저 성장 '쇼크'
1분기 성장률 -0.3%…한국경제 금융위기 이후 10년여 만에 최저 성장 '쇼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기대비 -0.3% 기록(한국은행 속보치)
청와대 "대외경제 여건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 것 같다" 입장 표명
GDP 충격에 원/달러 환율…2년3개월만에 1160원대
10년 3개월 만의 최저치...1분기 기준 16년 만의 마이너스
반도체 부진 속에 수출·투자 동반추락
글로벌 금융위기 2008년 4분기(-3.3%) 이후 가장 낮은 수준
1분기 기준 2003년 1분기(-0.7%) 이후 최저...소득주도성장으론 경제 못살려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기대비 -0.3%를 기록했다. 10년 3개월 만의 최저치다. 1분기 기준으로는 16년 만의 마이너스다. 한국은행은 반도체 수출과 투자 부진이 겹치면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25일 한국은행은 지난 1분기 GDP가 전기대비 0.3%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2008년 4분기(-3.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고 1분기 기준으로는 2003년 1분기(-0.7%) 이후 최저다. 

1분기 성장률은 시장예상치(0.3~0.4%)를 한참 밑돈 수준이다. 우리나라 경기를 견인했던 반도체 중심의 수출 성장세가 꺾이면서 투자가 부진해졌고, 부동산 규제로 건설경기도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성장세를 끌어내린 건 설비투자였다. 설비투자는 10.8% 역성장하면서 외환위기가 왔던 1998년 1분기(-24.8%) 이후 무려 21년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반도체 부진으로 반도체 제조용 장비를 포함한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줄어들었다.

건설투자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1분기 0.1% 감소하면서 작년 4분기(1.2%) 반짝 플러스(+)에서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주거용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감소해서다. 건설투자의 성장 기여도는 작년 4분기 0.2%포인트에서 0%포인트로 하락했다.

수출과 수입은 각각 -2.6%, -3.3%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모두 2017년 4분기(-5.3%, -5.6%) 이후 최저다. 수출은 LCD를 포함한 전기 및 전기전자가, 수입은 기계 및 장비, 광산품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작년 4분기 성장세를 이끌었던 정부소비는 기저효과로 0.3% 성장하는데 머물렀다. 주체별 기여도에서 정부는 작년 4분기 1.0%포인트에서 1분기 -0.7%포인트로 돌아섰다.

청와대는 올해 1분기 GDP가 마이너스 성장한 것에 대해 "대외경제 여건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 것 같다"고 말했다. 윤도한 국민소통 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1분기 성장률과 관련해 현안점검회의 등에서 논의했나'라는 질문에 대해 "정확한 분석 주체는 한국은행이니 그쪽 자료를 참조해달라"며 "우리는 어떤 회의든 항상 경제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2년여 만에 달러당 1160원 선에 올라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9.6원 오른 달러당 116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으로 달러당 1160원 선을 넘어선 것은 2017년 1월 31일(1162.1원) 이후 약 2년 3개월 만이다.

달러 매수 심리로 쏠림 현상이 발생하자 외환당국이 오전 장중 "비정상적 상황시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 등 적극적인 조처를 할 것"이라며 구두 개입성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당분간 달러화가 약세로 돌아설 요인이 부족한 가운데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171원 선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시장 참가자들은 전망한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